JB금융그룹이 반복적인 업무를 로봇이 대신하는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기술을 은행권 최초로 영업점 업무에 적용했다고 21일 밝혔다.

그룹 계열사인 전북은행은 이달부터 RPA 기술을 본부 외 영업점 일부 업무까지 확대 적용했다. 이에 따라 각종 증명서와 확인서, 여수신 거래기록 등을 RPA를 통해 팩스나 이메일로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자동응답시스템을 이용하는 고객들도 RPA를 이용할 수 있어 인터넷뱅킹에 가입하지 않고도 증명서 등을 발급받을 수 있다. 은행 측은 RPA 도입을 통해 연간 3만6000시간의 업무단축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JB금융 계열사인 광주은행 역시 지난 10월부터 스마트뱅킹 로보어드바이저 펀드 추천 시스템 'KJ마이봇' 서비스를 시행 중이다. 로보어드바이저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객의 성향에 적합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자산관리 서비스다. 광주은행은 앞서 2018년에는 영업점 창구에서 로보어드바이저 자산관리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해당 서비스는 저위험, 시장위험, 고위험의 세 가지 수준의 위험예산을 산출해 투자자산 상품을 추천하는 '스리 버킷(Three Bucket)' 방식으로 운용된다. 예·적금 상품부터 투자성 상품까지 고객에게 맞춤 상품을 제시할 수 있다는 게 은행 측 설명이다.

JB금융 관계자는 "RPA를 포함해 지속적인 업무 혁신사업의 확대로 금융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JB금융지주 본점 [사진=JB금융그룹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