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11월 컨테이너 물동량 5.4% 증가...20개월 만에 최대

원승일 기자입력 : 2020-12-20 12:33
컨테이너 물동량 9월부터 3개월째 증가세…수출 넉 달째 증가세 해수부 "코로나19 영향 점차 회복 중"
지난달 전국 항만 물동량이 전년대비 3.6% 줄어들며 감소 폭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항만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도 지난달까지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정부는 항만 물동량 상황이 호전되며 코로나19 영향에서 점차 벗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20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항만 물동량은 1억2977만t으로 지난해 같은 달(1억3456만t)보다 3.6% 감소했다. 항만 물동량 추이를 보면 8월 -18.2%에서 9월 –4.4%, 10월 –9.9%, 11월 -3.6%로 9월 이후 한자릿수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다.
 

주요 무역항별 물동량(’20년 11월)[자료=해양수산부]

특히 지난달 전국 항만의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지난해 같은 달(244만TEU)보다 5.4% 증가한 257만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로 집계됐다. 이는 20개월 만에 최대 증가율이다.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올해 9월 증가세로 돌아선 뒤 3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컨테이너 유형별로 보면 수출입 컨테이너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1.4% 증가한 142만TEU를 기록했다. 특히 수출은 72만TEU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4% 늘어 증가세가 4개월간 이어졌다.

환적은 11.5% 증가한 114만TEU를 기록해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에 크게 기여했다.

주요 항만별로는 부산항이 환적물량 중심으로 물동량이 늘면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5% 증가한 192만4000TEU로 집계됐다. 다만 수출입은 1.5% 감소한 84만6000TEU였다. 중국과 미국의 물동량은 각각 2.6%, 2.5% 늘었지만, 일본은 11.8% 감소했다.

광양항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3.6% 감소한 18만3000TEU를, 인천항은 9.2% 증가한 29만4000TEU를 각각 기록했다. 인천항의 경우 연초 신규항로 개설 효과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물동량 누적 감소분이 상당 부분 회복되고 있다는 게 해수부 설명이다.

전국 항만의 11월 비컨테이너 화물 물동량은 총 8360만t으로 지난해 같은 달(8879만t)보다 5.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 보면 유류, 유연탄, 자동차가 각각 6.7%, 12.4%, 7.4% 감소했지만, 광석은 8.2% 증가했다.

김준석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글로벌 컨테이너 운송시장의 상승세 속에 우리나라도 지난 3개월간 연속으로 컨테이너 물동량이 증가하고 있다"며 "우리나라의 수출 지원을 위해 국적선사 임시선박을 투입해 국내 기업에 선적 공간을 우선 제공하고 있고, 12월부터는 한시적으로 수출화물 인센티브를 부여해 효과가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