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학계·中企와 손잡고 ‘차세대 태양광 셀’ 개발 착수

석유선 기자입력 : 2020-12-15 16:19
패로브스카이트 기반의 ‘탠덤 셀’ 국책과제 연구기관 선정 3년간 R&D, 기초소재 개발·원천기술 확보해 기술격차 확대
한화솔루션의 태양광 솔루션 부문 한화큐셀이 차세대 태양광 셀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한화큐셀은 학계, 중소기업과 함께 구성한 한화큐셀 컨소시엄이 차세대 태양광 셀 기술인 '페로브스카이트·결정질 실리콘 태양광 셀'(이하 탠덤 셀) 개발의 국책 과제 연구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국책과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9월 차세대 셀 기술선점을 위해 정부의 연구·개발 예산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발표한 '태양광 연구개발 혁신전략'의 일환이다.
 

한화큐셀 판교 R&D센터에서 연구원이 차세대 셀 기술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사진=한화큐셀 제공]



컨소시엄에는 한화큐셀과 성균관대, 고려대, 숙명여대, 충남대 등 대학과 ㈜엔씨디, ㈜야스, 대주전자재료㈜ 중소기업들이 참여했다.

탠덤 셀은 기존 실리콘 태양광 셀 위에 태양광 소재인 페로브스카이트를 쌓아 만드는 기술로, 기존 셀 대비 효율이 월등히 높아 차세대 태양광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한화큐셀은 지난해 경기 성남시 판교에 차세대 태양광 셀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탠덤 셀 연구에 집중해 왔다. 앞으로 3년간 컨소시엄 파트너들과 기초소재 원천기술을 확보해 상업화에 나서고, 중장기적으로는 국내 태양광 소재산업의 생태계 조성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대규모 물량으로 가격 경쟁에 나서고 있는 중국 태양광 업체들과 기술격차를 벌리고, 고부가가치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겠다는 포부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미국과 독일, 일본 등 주요 태양광 모듈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달성한 것은 꾸준한 연구 개발을 통해 쌓은 기술력 덕분"이라며 "차세대 태양광 분야에서도 선도적인 기술을 확보해 글로벌 태양광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