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첨단소재, 英 CDP 기후변화대응 부문 ‘최고 등급’ 선정

석유선 기자입력 : 2020-12-14 10:17
세계적인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 ‘A 등급’ 획득...㈜효성도 ‘A- 등급’
효성첨단소재가 탄소 감축 등 기후변화대응 분야 노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효성첨단소재는 영국에 본부를 둔 글로벌 기후변화 프로젝트인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 Carbon Disclosure Project)’가 실시한 2020년도 탄소경영 ‘기후변화대응’ 부문에서 최고 등급인 A 등급에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CDP는 다우존스 지속가능성지수, FTSE4GOOD(사회책임투자지수) 등과 함께 지속가능경영의 한 영역인 기후변화대응 수준을 평가하는 지표 중 가장 신뢰받는 지표로 알려져 있다. A 등급은 기후변화대응 활동, 관련 리스크 관리 및 정보 공개가 우수한 소수 기업에게 부여하는 등급이다. 올해 CDP 평가에는 전 세계 9600여 개사가 참여해 국내 기업은 총 9개 기업이 선정됐다. 이는 상위 3%에 해당한다.
 

CDP A 등급 인증 마크 [사진=효성 제공]



효성첨단소재 측은 “이번 A 등급 획득은 지주사 체제로 전환 후 참여한 첫 CDP 평가에서 최고 등급에 선정된 것이라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효성첨단소재는 그동안 그린경영전략체계 수립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과 환경영향 최소화를 위해 노력해왔다. 오는 2030년까지 2017년 대비 19.7% 온실가스 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지속가능경영위원회 거버넌스 체계 내 그린경영위원회와 리스크관리위원회를 운영하며 기후변화 관련 리스크 관리 및 필요 개선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2013년부터 주요 제품의 국제 탄소발자국 인증을 통해 제품 생산과정 내 환경영향 수준을 공개하는 등 공급망 내 저탄소 경영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황정모 효성첨단소재 대표이사는 “향후 기업의 지속 가능성과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는 기후변화대응력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Zero Emission(제로 탄소배출)’을 전략적 방향으로 설정하고 적극적인 배출량 저감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신소재 개발을 통해 탄소 저감에 앞장서는 기업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한편 그룹 지주회사인 ㈜효성도 기후변화관리 프로세스 및 활동 수준이 선도적인 리더십 기업에 부여되는 등급(A, A-)인 A- 등급을 획득했다. ㈜효성은 2010년부터 꾸준히 CDP에 참여해 왔으며 대표이사가 직접 주관하는 EHS(Environment, Health & Safety)위원회 운영을 통해 기후변화대응을 포함한 그린경영 전반에 대한 전략 수립과 활동 추진, 리스크 관리를 지속하고 있다. 
 

효성그룹 서울 마포구 본사 전경 [사진=효성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