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8시간 조사 마친 뒤 "먹던 빵 마저 먹어야"

홍승완 기자입력 : 2020-12-09 08:59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강용석 변호사가 8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 풀려났다. 강 변호사는 귀가하면서 "우파 유튜버들에 대한 대대적인 탄압"이라며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전날 오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강 변호사를 붙잡아 조사했다. 강 변호사가 허위사실을 유포해 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이 고발장을 제출했기 때문이다.

앞서 강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지난 3월 방송에서 문 대통령이 한 남성과 악수하는 사진을 두고 해당 남성이 이만희 신천지 교수라며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내보낸 바 있다. 이후 문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는 남성은 이 교주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가세연은 전날 서울경찰청 앞에서 항의 방송을 진행하며 '명백한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체포나 구속이 이뤄지려면 증거 인멸과 도주의 우려"라며 "강 변호사가 도주 우려가 있느냐"며 목소리 높였다. 이어 "(강 변호사가 체포된) 이번 명예훼손 건에 대해서는 앞서 사과방송을 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 가세연은 강 변호사가 조사를 마친 뒤 "일단 집에 가서 먹던 빵 마저 먹어야"라고 보내온 메시지를 방송에 공개했다. 이는 강 변호사의 부인이 남편 체포 직후, 강 변호사가 먹다 내려놓은 빵과 음료 컵 등을 사진으로 공개한 데 따른 메시지다.

한편, 경찰은 "강 변호사에게 3개월 전부터 4차례 출석 요구를 했으나 응하지 않아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체포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강 변호사는 "온갖 사람들이 고발을 해서 걸려있는 사건이 수십 건 되는데, 경찰과 검찰이 부른다고 다 나갔다가는 가세연 업무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경찰 소환에 응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