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기는 '옛말'…12월 수도권 '역대 최대' 3만 가구 분양

안선영 기자입력 : 2020-11-30 18:16
전년比 2배 이상 늘어…경기에 60% 집중

송도자이 크리스탈오션[사진=GS건설 제공]


연말까지 수도권에서 3만여 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30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12월 수도권 30곳에서 총 3만503가구가 공급될 전망이다. 이는 작년 동월(1만5088가구) 대비 2배 증가한 수치이자, 2000년대 이후 최대 물량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2개 단지 1263가구, 인천 7개 단지 8961가구로 집계됐다. 경기는 21개 단지에서 2만279가구가 분양 예정으로 수도권 전체 물량의 60% 가량이 몰려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분양가 협의에 따라 공급 일정이 내년으로 연기될 가능성도 있다.

비수기임에도 아파트 공급이 활기를 띠는 것은 분양 시장이 전례 없이 뜨겁기 때문이다. 한국감정원 청약홈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 하반기 수도권에서 청약한 84개 단지 중 74곳이 1순위에서 청약을 마감했다.

가격 상승 기대감도 청약 열기를 부추기고 있다. KB부동산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수도권 3.3㎡당 아파트 매매 평균가는 10월 서울 3286만원, 경기 1435만원, 인천 1062만원으로 올 1월 대비 각각 13.8%, 17.9%, 12.9% 올랐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전세난이 심화되고 있어 청약을 통한 내집마련 열기가 연말에도 뜨거울 전망"이라며 "분양가 상한제로 주변 시세 대비 저렴하거나, 자격 요건에 따라 생애최초 특별공급 등을 노려보는 등 청약 전략을 잘 세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12월 수도권에 공급을 앞둔 단지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린다.

먼저 경기 의정부 고산지구 3개 블록(C1·3·4블록)에서는 '의정부 고산 수자인 디에스티지'가 분양 예정이다. 전용면적 69~125㎡ 총 2407가구 규모다.

한화건설은 수원 장안구에 '한화 포레나 수원장안'을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64·84㎡, 총 1063가구 대단지로 조성된다.

GS건설은 성남 고등지구 C1·2·3블록에 '판교밸리자이'를, 인천에서 '송도자이 크리스탈오션'을 공급할 계획이다.

판교밸리자이 아파트는 전용면적 60~84㎡ 350가구, 오피스텔 전용면적 59~84㎡ 282실이다. 송도자이 크리스탈오션은 전용면적 84~205㎡, 총 1503가구다.

서울에는 현대건설이 계룡건설과 손을 잡고 고덕강일공공주택지구 5블록에서 12월 '힐스테이트 리슈빌 강일'을 공급할 예정이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