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코로나 백신 확보 급한데, 보건당국은 '뒷짐'만

김태림 기자입력 : 2020-11-29 13:22

[산업2부 김태림 기자.]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에 이어 모더나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90% 이상 효과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각국의 백신 확보 전쟁은 더 뜨거워졌다. 사실 이미 지난 8월부터 백신 전쟁은 불붙었다. 미국·영국·유럽연합(EU)·일본 등이 아직 나오지도 않은 백신에 천문학적 자금을 퍼붓고 있다. 이유는 간단하다. 백신 확보에 경제의 명운이 달렸기 때문이다.

K방역으로 주목받은 한국은 어떤가. 보건당국은 3~4개월간 예산계획도 제대로 세우지 않았다. 아직 백신 선정이 안 돼 구체화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해외 국가들이 선급금을 내며 백신을 확보하는 동안 우리 당국은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 등이 검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었다. 남들은 이미 올해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데 우리는 빨라도 내년 2분기에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그나마 계약 논의가 많이 진척됐다고 알려진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은 최근 임상시험 결과가 구설수에 올랐다. 미국 일각에선 벌써부터 승인이 불확실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안전성’을 중시하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지만,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백신만 공들여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셈이다.

가장 빨리 상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확보는 이미 늦었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의 올해 생산분(각각 5000만회, 2000만회 투여분)은 이미 선계약으로 동난 상태다. 내년에도 마찬가지다. 화이자는 내년까지 13억5000만 회분을 공급할 계획인데, 이 중 90%가 이미 유럽, 일본 등에 팔렸다.

만약 다른 나라들이 올해 말부터 백신을 접종하고 집단면역을 달성해 유행을 졸업다면, 우리는 여전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오르락내리락하는 상황이라면, 이 경우 외국에서 한국인을 거부할 수도 있다.

물론 정부의 말처럼 안전성과 효과가 검증되지 않았고, 개발될지 안 될지 모르는 백신에 대해 선계약을 진행하는 건 제한된 세금으로 모험일 수도 있다. 코로나19 백신 구매를 위해서는 조단위 예산 확보가 필요하다.

하지만 감염 위험으로 경제가 안정되지 않으면 연간 손실액은 몇 십조원이다. 하루라도 빨리 백신을 구해 나라 경제를 정상화하는 게 중요하다. 정부는 이제라도 내년도 예산에 백신 확보 비용을 넣는 등 총력을 기울어야 한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