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오늘 회담 반드시 성공"...강경화 "한·중 경제 협력 원만"(종합)

박경은 기자입력 : 2020-11-26 11:15
왕이 중국 외교부장, 26일 강경화 장관과 회담 왕이 "우호적인 이웃나라 방문해 매우 기쁘다" 강경화 "한반도정세 안정적 관리할 협의 기대" 25분 지각엔 "트래픽(교통체증)" 짤막이 답변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 전 팔꿈치 인사를 하며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날 방한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6일 "양국 관계는 지금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시련을 견뎌내 더욱 강인하고 활력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강경화 장관과의 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회담이 반드시 성과를 거둘 수 있다고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왕 부장은 "장관님 초청에 따라 우리(중국)의 우호적인 이웃나라 한국을 방문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가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제가 이번에 한국을 방문한 것은 실질적인 행동을 통해 중·한 관계에 대한 중시를 보여준다. 그리고 한국이 코로나19 사태를 이길 수 있다는 그런 자신감을 보여주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 발발 이래 중·한 양국 국민은 수망상조(서로 도와주며 어려움을 극복) 정신에 따라서 서로에게 도움을 줘왔다"며 "중국 코로나19 상황이 어려웠을 때 한국 각계가 중국 국민에게 해주신 지지와 도움에 대해 이 자리에서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또 "양국은 각자의 노력을 통해서 모두 효과적으로 코로나19 사태를 통제했고, 방역과 경제생산활동 정상화를 지금 포괄적으로 다뤄나가고 있다"면서 "양측은 가장 먼저 신속통로(패스트트랙 제도)를 신설했고 지금까지 순조롭게 협력이 진행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중·한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서 국제 및 지역문제에 대해서 교류와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며 "우리가 함께 노력을 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지역경제 통합을 촉진하며 글로벌 거버넌스 체제를 복원하기 위해서 각자 기여를 해나가고 있다"고 짚었다.

왕 부장은 거듭 "양국 국민은 코로나19 사태에 패배하지 않았다"며 "저는 오늘 강 장관님과 양국 간 교류와 협력에 대해 정리하고 지역 및 국제 문제에 대해서 전략 소통을 할 생각이 있다"고 발언을 마쳤다.

강 장관 또한 왕 부장에게 "1년 만에 방한해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코로나19 상황에도 8월 양제츠(杨洁篪) 정치국원, 왕 위원이 방한한 것은 한·중 간 긴밀한 협력이 이뤄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양측 정상 간 통화도 여러 번 있었고 각 급에서 활발하게 소통했다. 신속통로 같은 효율적인 방역 협력 사례도 만들었고 양국 간 경제 협력은 원만히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오늘 위원님과 저와 양국 관계 지속 발전에 대한 공통된 의지를 바탕으로 오랜 제반 분야 성과를 평가하고 2022년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내실화하는 데 의견 교환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유동적인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여건을 지속적으로 마련해나가는 협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끝으로 "양국 관계를 넘어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등 어느 때보다 국제 협력이 중요한 시기"라며 "코로나19 대응 경제 회복, 역내 평화와 안전 유지 등 국제적 현안에 대해 양국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에 왕 부장은 고개를 끄덕거렸다.

이날 회담에는 한국 측에선 외교부의 이문희 북핵외교기획단장, 강상욱 동북아 국장, 최영삼 대변인, 양동한 양자경제외교국장 등이 참석했다.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와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과 우장하오(吳江浩) 외교부 부장조리 등이 배석했다.

한편 이날 회담은 왕 부장의 지각으로 당초 예정됐던 이날 오전 10시보다 25분가량 늦게 시작했다. 이날 오전 9시 40분경 왕 부장 측이 약 20~30분 늦는다며 양해를 구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왕 부장은 청사 도착 직후 지각한 이유에 대해 묻는 취재진들에게 "트래픽(Traffic·교통)"이라고 간단히 답한 후 회담장으로 이동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