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화염병 던지고 시너 몸에 뿌리고...안하무인 사랑제일교회
다음
18

[사진=연합뉴스]


사랑제일교회 교인들이 강제집행을 막기 위해 화염병까지 던지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26일 새벽 1시부터 서울북부지법 집행인력 570명은 서울 성북구 장위동에 있는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강제집행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신도 50여 명은 교회 안에서 화염병을 던지고, 몸에 인화물질을 뿌리며 집행인력의 진입을 막아섰다. 일부 신도들이 화염병을 옮기는 모습도 교회 곳곳에서 목격됐다. 화염병으로 인해 차량이 불에 타고 파손돼 뿌연 연기가 하늘로 솟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또한 진행인력과 교회 관계자 등 10명이 부상을 입어 5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결국 조합 측은 7시간 여만인 오전 8시 30분 철수를 결정하고 해산했다.

명도집행을 진행한 재개발조합 측은 "통상 야간 집행은 잘 안 하는 편이지만 이번에는 법원의 허가를 받고 실시했다. 안전을 고려해 중단했고 동절기라 내년 2월까지는 명도집행 재개가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5월 사랑제일교회는 부동산 관리자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이 낸 명도소송에서 패소했다. 이에 조합 측은 지난 6월 두 차례 강제집행에 나섰지만, 반발이 거세 실패한 바 있다.

한편, 사랑제일교회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손님이 끊기면서 큰 피해를 입었던 교회 인근 소상공인들은 교회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들 소송 지원을 맡고 있는 개신교계 시민단체 평화나무 측은 "지역 공동체에 큰 위해를 가하고도 반성의 기미가 전혀 없는 전광훈과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경고와 응징의 의미가 있다"며 내일(27일) 법원에 소장을 낼 계획이라고 전했다.

소송에 참여한 소상공인은 120명에 달한다. 평화나무 측은 두 달 반 동안 매출자료를 비롯해 피해 입증 자료를 모아 왔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