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비위 혐의多" vs 윤석열 "한 점 부끄럼 없다" 벼랑 끝 대치 양상
다음
114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헌정사상 처음으로 법무부 장관이 현직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면서 이를 둘러싼 여야 간 대립도 한층 격화하고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밝힌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배제 사유는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조국 전 장관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 불법 사찰 △채널A 사건·한명숙 전 총리 사건 관련 감찰·수사 방해 △채널A 사건 감찰 정보 외부 유출 △총장 대면조사 과정에서 감찰 방해 △정치적 중립에 관한 신망 손상 등 6가지 혐의입니다.

하지만 윤 총장은 직무배제 6개 사유에 대해 모두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윤 총장은 추 장관 발표 직후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한 점 부끄럼 없이 검찰총장의 소임을 다했다"고 했는데요.

1년 가까이 이어온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이 절정으로 치달으면서 정국이 벼랑 끝 대치 양상으로 흘러갈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