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회의' 참석 추미애, 윤석열 질문에 '침묵'...7명 추천위원도 "..."

김정래 기자입력 : 2020-11-25 16:30
외나무다리에 선 추미애·윤석열에 이목 집중 與, 野 비토권 무력화 시킬 모법 개정 돌입 초읽기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추천회 회의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윤석열 검찰총장과 관련한 질문에 침묵을 지켰다.

추천위원 자격으로 25일 오후 2시 국회에서 열린 4차 회의에 참석한 추 장관은 전날 윤 총장에게 직무배제 명령을 내렸다.

때문에 이날 현장에 집결한 취재진의 이목은 공수처 관련 내용보다 추 장관의 입에 더 쏠렸다.

그러나 추 장관은 굳은 표정으로 어떤 질문에도 답하지 않고 회의장으로 들어갔다. 7명의 추천위원들도 마찬가지로 일절 답변하지 않았다.

추 장관이 문제 삼은 윤 총장의 비위 혐의는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에 대한 불법사찰 △채널A 사건 및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관련 측근 비호를 위한 감찰 방해 및 수사 방해, 언론과의 감찰 관련 정보 거래 △검찰총장 대면 조사 과정에서 협조의무 위반 및 감찰방해 △정치적 중립에 관한 검찰총장으로서의 위엄과 신망 손상 등이다.

윤 총장은 직무가 배제돼 이날 출근을 하지 못했다.

한편,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추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와 관련, 진상 파악을 위한 전체회의를 추진했으나 여당의 반대로 불발됐다.

국민의힘 법사위원 6명은 긴급 현안 질의를 위한 전체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그러나 여야 간사 간 협의가 이뤄지지 않자 단독으로 전체회의를 열었다.

국민의힘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윤 총장이 국회에 출석할 의사를 밝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 총장을 부르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맞섰다.

결국 윤호중 위원장은 약 14분 만에 산회를 선포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