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G20 정상들과 코로나 극복 방안 논의…국가 간 필수 인력이동 제안

김봉철 기자입력 : 2020-11-23 01:59
21~22일 이틀 간 화상으로 진행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회의로 열린 리야드 G20 정상회의에 참석,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 왕세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한국시간) 주요 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각국 정상들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에 이어 이날 오후 10시 청와대 본관에서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복원력 있는 미래’를 주제로 열린 G20 정상회의 제2세션에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 회원국 정상들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확인된 취약성을 극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고, 지구를 보호하면서 모든 사람들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하기 위한 여건을 조성하는 방안에 관해 토의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전 세계 정상들에게 기업인 등 필수인력들의 국가 간 이동 완화의 필요성을 강조해 호응을 얻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제안은 23일 새벽 G20 정상회의 정상선언문에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도 같은 내용을 제안해 선언문에 반영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코로나19 극복, 세계 경제 회복, 디지털 경제, 무역·개발, 환경 등 G20 주요 의제에 관한 논의와 정책 공조를 주도해 글로벌 선도 국가 이미지를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1일 ‘팬데믹 극복, 성장 및 일자리 회복’을 주제로 열린 제1세션에서는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다”며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의 ‘공평한 보급’을 강조했다.

또한 세계무역기구(WTO) 등 다자주의의 복원과 공정하고 안정적인 무역·투자 환경 조성도 촉구했다. 그러면서 사회·고용 안전망을 바탕으로 한 디지털·그린·지역균형 뉴딜 등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