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대역 인근에 청년주택 98가구 들어선다

강영관 기자입력 : 2020-11-22 12:41

서초동 역세권 청년주택 조감도 [이미지= 서울시 제공]


서울지하철 2·3호선 교대역 인근에 98가구 규모 역세권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지난 20일 역세권 청년주택 수권분과위원회를 열고 서초구 서초동 1657-2번지 일원(98가구) 역세권 청년주택사업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

향후 지구단위계획이 결정 고시되면 해당 사업지에서 청년주택 사업이 가능해진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만 19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층을 대상으로 한 임대주택이다. 주변 시세 대비 임대료가 저렴하며 단지 내 청년을 위한 커뮤니티 시설이 조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서울시는 "청년 관련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도 같이 계획되고 있다"며 "앞으로 해당 구청에서 건축허가 관련 절차를 이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회의에서 광진구 구의동 245-11 일대의 역세권청년주택 지구단위계획은 취소됐다. 시는 "사업시행자의 개인신청에 의한 역세권청년주택 사업시행 포기 신청이었으며 원안가결 됐다"고 설명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