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투자 막으니 틈새상품 '생활형 숙박시설' 인기

강우석 기자입력 : 2020-11-20 10:40

오션스테이 양양 투시도 


부동산 투자시장에서 이른바 틈새상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주력 투자 상품이었던 아파트나 오피스텔이 부동산 규제를 받게 되면서 투자자들이 가치 상승을 기대할 수 있고 동시에 비교적 규제에서 자유로운 투자처를 찾아나선 것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 9월 기준 오피스텔을 제외한 전국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건수는 1만4981건으로, 전년 동기(1만2016건)대비 24.7% 증가했다. 올해 누적 거래도 12만725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1만1775건보다 13.8% 늘었다.

정부는 앞서 투기수요를 막기 위해 고가주택 및 다주택자에 대한 보유세와 취득세를 대폭 높였다. 여기에 갭투자를 방지하기 위해 전세자금 대출 기준을 강화했고, 나아가 오피스텔의 경우 주거용으로 사용하면 주택 추가 매입 시 취득세가 중과되도록 변경됐다. 이에 생활형 숙박시설이 틈새 투자처로 각광받고 있다.

일례로 올 8월 경기 안양 평촌신도시에 분양한 생활형숙박시설 평촌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전용 88㎡A는 11월 현재 8억4310만원(42층)까지 오른 상황이다. 분양가(7억6750만원)와 비교하면 3개월 만에 7500만원 넘는 웃돈이 붙은 셈이다.

생활형 숙박시설은 아파트와 달리 주택법이 아닌 건축법이 적용되므로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종합부동산세 과세 등 규제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다. 청약통장이 필요 없으며, 오피스텔과 달리 전매제한이 없는 것도 투자 시 매력적으로 작용하는 요인이다. 이처럼 건축법의 적용을 받으면서도 구매자가 원할 경우 주거로 생활이 가능한데다 원하면 단기 및 장기 임대가 가능해 전월세를 통해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

코리아신탁이 수탁한(시행 위탁자 블코(주)) 생활형 숙박시설 '오션스테이 양양'은 양양군 현남면 동산리 일대에 들어설 예정이다. 동산항해수욕장 바로 앞에 위치해 오션뷰를 누릴 수 있으며, 죽도해변과 인접해 걸어서 이용이 가능하다.

수요자 대상에 맞춰 전용면적 21㎡부터 49㎡까지 다양한 평면 구성과 최신 트렌드에 맞는 설계를 적용했으며, 총 462실의 랜드마크 단지로 자리잡을 예정이다. 또한 조식서비스를 비롯해 발렛, 크린, 룸케어 등의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며 세대 내에 세탁기, 냉장고, TV 등 풀퍼니시드 시스템이 적용된다. 모델하우스는 강릉시 교동에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