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경고에 원·달러 환율 12원 급등

서대웅 기자입력 : 2020-11-19 16:41

[사진=연합뉴스]


19일 원·달러 환율이 당국의 개입 경계감에 12원가량 급등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11.8원 오른 1115.6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환율은 3.2원 오른 1107.0원에 개장한 뒤 바로 1110원 선에 진입했다. 이후 고점을 높이며 장중 1116원대를 보이기도 했다.

환율이 이날 급등한 것은 당국이 재차 경고 메시지를 낸 영향이 컸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오전 "과도한 환율의 변동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정부는 비상한 경계심을 갖고 현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시장안정을 위해 언제든지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외환시장에서 환율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는 데 대해 우리 경제주체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지난 2개월간 원화는 세계 주요 통화 중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절상되고 있으며 원화 환율은 한 방향 쏠림이 계속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6일에도 "최근 환율 변동이 과도한 수준"이라며 "인위적 변동 확대 유도 움직임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당국의 강한 경고성 발언이 1110원 하단 언저리에서 연이어 나오고 있어 해당 지지선을 사수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