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노조 “이수봉 사당화 인사안 날치기 시도”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1-18 19:16

 

민생당 노조는 18일 “불법적으로 구성된 민생당 인사위원회에서 ‘당직자 길들이기 및 이수봉 사당화’를 위한 인사안을 날치기 시도했다”고 밝혔다. 이날 민생당 인사위는 비대위원 3명의 이석으로 통과되지 못했다. 그러나 이수봉 비상대책위원장 등이 노조를 향해 폭언을 해 논란이 번지고 있는 상황이다. 

민생당 노조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관승 비상대책위원의 직무정지 가처분과 이연기, 오창훈 비상대책위원 징계효력 정지 가처분이 인용됨에 따라 이번 인사위 자체는 기본적으로 무효”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선 지난 4일 민생당 지도부는 비대위회의에서 중앙조직규정을 개정했다. 기존 당규에 따른 사무처당직자인사위원회 구성은 사무총장, 총무부총장, 원내대표 추천 1명, 정책연구원 부원장 중 1명, 노조 추천 1명이다. 그러나 개정안은 사무총장, 부총장 중 1명, 당대표 추천 1명, 정책연구원 부원장 중 1명, 노조 추천 1명으로 바뀌었다.

민생당 노조는 “현행 규정에서도 충분히 구성할 수 있지만, 현행 인사위 구성을 또다시 바꾸려는 것은 명백한 당직자 길들이기”라며 “이번 인사안을 통해 당직자를 마음대로 바꾸기 위한 것임이 증명됐다”고 밝혔다.

민생당 당규 ‘중앙조직 규정 82조 4항’에 따르면 ‘사무총장은 사무직당직자 노동조합과 충분한 의견수렴 과정을 거친다’고 나와 있다. 이에 대해 민생당 노조는 “오늘 비대위에 의결사항으로 올라가는 인사안은 노조와 어떠한 협의도 거치지 않은 인사”라며 “사무총장 직무대행과 대화를 시도하기 위해 여러 차례 통화했지만, 완벽하게 무시당했다”고 했다.

민생당 노조는 “이번에 우여곡절 끝에 인사안은 막았지만, 저들의 부당, 부정한 시도는 계속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불의와 부당함에 적극 맞서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민생당 노조는 △중앙당사 이전 강행 △당발전기획특별위원회 구성 △일부 비대위원 해당행위 등을 규탄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