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호텔방 전‧월세’ 이낙연 겨냥 “국민 좌절 저렇게 모르나”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1-18 15:47
“전국 임대주택 850만호 가운데 550만호가 민간 계약”

18일 오후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충북 괴산군에 있는 자연드림파크에서 '우리 경제의 미래와 사회적 경제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선 직행을 명확히 한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호텔을 개조해 전‧월세 물량을 공급하겠다고 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야…. 저거는…. 지금 국민들이 전‧월세 대란 때문에 어떤 고통을 겪고 있고 내 집 마련을 위한 사다리가 무너져서 어떤 좌절을 겪는지 저렇게 모르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여의도 자신의 사무실 ‘희망 22’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서울시내에 호텔이 몇 개길래 그걸 개조해서 전‧월세 물량으로 내놓겠다고 하는지”라며 이렇게 말했다.

유 전 의원은 “LH나 SH가 보유하고 있는 집이 그렇게 많지 않다. 전국 임대주택 850만호 중에 550만호 가까이가 전부 민간에서 서로 주고 받는 그런 계약인데 그걸 묶고 공공임대를 하겠다, 호텔방을 제공하겠다고 하니 어제 부동산 사이트에서 난리가 난 것 같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이 분이 대선 후보가 돼서 대통령이 된다면 지난 정권의 잘못을 바꿀 수 있는 후보로 국민 눈에 보일까 의심이 된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선 “그 분도 후보가 되기 위해서 사람이 많이 바뀌었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한편 유 전 의원은 정부가 김해신공항 추진을 사실상 백지화 한 것에 대해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을 갈라놓고, 편가르기 하고 이간질하는 정치적 술수”라고 꼬집었다.

이어 “특히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권력형 성범죄 때문에 시작됐는데, 그 선거를 겨냥해서 소위 TK와 PK를 갈라치기하고 편가르기 하기 위해 시작했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