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신생활권 사업 본격화"…종로구, 골목경제 살리기 나섰다

강영관 기자입력 : 2020-11-13 08:44
12일 창신생활상권 추진위원회 사무공간 개소식 개최

창신생활상권활성화 추진위원회 사무공간 개소식. [사진= 종로구 제공]


서울 종로구는 12일 창신생활상권 추진위원회 사무공간(창신길 55)의 문을 열고 생활상권 육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7월 서울시가 공모한 '생활상권 육성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종로구는 2022년까지 3년간 총 30억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창신동 일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종로구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창신골목시장 소상공인, 사회적경제 및 마을단체, 주민 등 지역 내 여러 경제주체들로 구성된 '창신생활상권 활성화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회의 및 주민설명회를 다수 개최했다.

아울러 우산 대여나 프린터기, 화장실 사용 등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생활서비스를 접목시킨 상점인 '커뮤니티 스토어'를 운영하고, 가게 주인이 직접 우리 농산물을 주재료로 음식을 만들고 천연조미료로 맛을 내는 '손수가게'를 발굴했다.

종로구는 전단팀을 구성하고 추진위원회를 재정비하는 등 2022년까지 소비 촉진을 유도하고, 주민 활동가 양성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김영종 구청장은 "창신생활상권 육성사업은 주민들이 주체가 돼 사업 아이템을 발굴하고 운영에 참여, 최종 평가와 피드백 과정까지 스스로 행하는 참여 행정의 좋은 사례라 할 수 있다"면서 "코로나19로 어려운 현재의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지역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을 꾸준히 펼치겠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