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피해자 N차 가해...이정옥 장관 즉각 사퇴하라"

박경은 기자입력 : 2020-11-09 11:30
'바른인권여성연합', 9일 국회서 기자회견 이정옥 "전 국민 성인지 감수성 학습 기회" 단체 "이 장관 즉각 사퇴·여가부 해체 요구"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 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여성폭력방지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성추행 피해자 'N차 가해' 막말 일삼는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즉각 사퇴하라."

시민단체 '바른인권여성연합'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치러질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해 "전 국민이 성인지 감수성을 집단학습할 기회"라고 말해 논란을 빚은 이 장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앞서 이 장관은 지난 5일 국회 예산결산위원회에 출석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으로 치러지는 내년 보궐선거에 들어갈 838억원의 예산낭비와 관련한 질문에 "전국민 성인지 감수성을 집단 학습할 기회"라고 답해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이후 이 장관은 이튿날 주재한 제3차 여성폭력방지위원회에서 자신의 발언에 대해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으나, 단체는 그의 발언을 성추행 피해자들에 대한 'N차 가해'로 규정하고 즉각 사퇴와 여가부 해체를 촉구했다.

단체는 "자치단체장들의 성범죄로 인한 공석으로 838억원의 국민 혈세가 투입돼 보궐선거를 치러야 하는 상황은 이미 국민적 분노를 사고 있다"며 "더구나 여성의 권익을 대변해야 하는 여가부 장관의 입에서 지금까지 고통을 당하고 있는 피해자들에 대해서는 언급조차 없이 838억원어치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국민에게 시키겠다는 이런 말도 안 되는 소리가 어떻게 나올 수 있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성인지 감수성'이라는 개념도 불명확한 용어를 들먹이면서 피해자 여성들이 아닌 오히려 성범죄자들을 두둔하기 바쁜 이 장관의 발언은 정말 최악"이라며 "그동안의 이 장관 발언을 살펴보면 '성인지'라는 용어를 성폭력 피해 여성의 입장을 우선 고려해 여성인권을 보장하려는 원래 취지에 전혀 맞지 않게 획일적인 남녀평등을 주장하며 무수한 역차별 피해를 유발시키고 있는 급진 페미니즘적인 의미로 사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단체 '바른인권여성연합'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의 즉각 사퇴와 여가부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 [사진=바른인권여성연합]


그러면서 단체는 "이 장관의 이런 막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과거에도 국민을 가르쳐야 하는 대상으로 보는 '국민 위에 군림하는 뻔뻔한 태도'를 한결같이 보여 왔다"고 주장, 이 장관이 지난 8월 31일 기자간담회에서 여가부 폐지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10만명을 달성한 데 대해 "여가부 사업에 대해 국민의 수용성이나 이해가 부족한 탓"이라고 밝혔던 사실을 언급했다.

단체는 "여가부 장관으로서 왜 국민이 여가부의 폐지를 외치는지에 대해서 자성의 태도를 갖고 진지하게 재검토하는 자세를 보여야 마땅한 상황에서 오히려 국민의 이해가 부족한 탓이라며 국민을 나무라는 적반하장의 뻔뻔한 태도를 취했던 것"이라고 꼬집었다.

단체는 "여성의 입장을 대변해야 하는 정부부처의 수장으로써 보통의 상식과 양심을 갖췄다면 자치단체장들의 성범죄가 지속해 발생하는 상황에서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실행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 책임을 지는 것이 옳다"며 "또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온 국민이 경제적 고통을 겪고 있는 심각한 상황에서 반복적인 자치단체장들의 성범죄로 인한 보궐선거로 막대한 세금이 낭비돼야 하는 지금의 상황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피해 여성에게 또다시 아픔을 준 것에 대해 사죄하고 실질적인 보상책을 마련, 제공해야 마땅하다"며 "바른인권여성연합은 여가부와 이 장관의 무자비한 망언과 무능함을 규탄하며 여가부 해체와 이 장관의 사퇴를 강력히 촉구하는 바"라고 강조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