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개포우성6차·서초 신반포27차 재건축 계획 승인

한지연 기자입력 : 2020-11-05 09:28

[사진=강남 개포 우성6차 아파트.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지난 4일 열린 도계위에서 강남구 개포동 658-1번지 일대 개포우성6차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5일 밝혔다.

개포우성6차는 1987년 준공된 아파트로 안전진단에서 D 등급을 받았으나 지난 5월 도계위 심의에서 정비계획 수립안이 보류된 바 있다. 수정된 가결안을 통해 개포 우성 6차는 최고 25층, 평균 18층, 용적률 249.99%, 공공임대 22가구를 포함한 총 417가구 등으로 재건축된다.

서초구 반포아파트지구 개발기본계획 및 신반포27차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 결정 변경안은 조건부 가결됐다.

신반포27차는 기존 156가구에서 재건축 이후 최고 28층, 2개 동의 총 210가구로 늘어난다. 그 가운데 33가구는 공공임대주택으로 배정됐으며 동·층을 혼합하는 등 소셜 믹스(사회 혼합) 취지에 적정하게 했다고 시는 전했다.

서래마을 근처에 있는 서초구 반포동 효성빌라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안도 조건부 가결됐다. 이 빌라는 4층 높이로 재건축될 예정이다.

도계위는 강남구 464번지 일대 개포한신아파트 정비구역 등 일몰기한 연장 결정 자문안에는 원안 동의했다.

지하철 2호선 을지로3가역과 청계천 사이에 위치한 을지로3가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의 복판에 있는 제6지구의 정비계획도 도계위를 통과했다.

시는 이곳에 업무용 건물이 들어서도록 하는 한편 인근 공원 부지에 임시 상가를 조성, 기존 상인들이 자리를 옮겨 영업하다가 다시 입주할 수 있게 하는 순환형 재개발 방식을 적용할 방침이다.

마포대교 북단 마포유수지에 1500석 규모의 한류 공연장과 360석 규모의 소극장을 짓는 내용의 도시계획시설 결정 변경안은 원안 가결됐다.

이 사업에는 문화체육관광부 국비 356억 원을 비롯해 시비 178억 원, 구비 379억 원 등 총 914억 원이 투입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