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코로나 검사 받으러...정무위 조기 산회

김해원 기자입력 : 2020-11-04 14:03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대상이 되면서 국회 정무위원회가 시작한 지 90여분만에 조기 산회했다. 

4일 국회 정무위에 출석한 은 위원장과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긴급재난 문자메시지를 받고 자리를 떴다.

은 위원장은 지난달 26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를 찾았는데 같은 장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된 데 따라 발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0월 26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층 로비, 출입구 야외 취재진·방문자는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으시길 바란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발송했다.

회의를 진행하던 윤관석 정무위원장은 “은 위원장과 조 위원장이 확인을 위해 이석했다”며 “정무위원 일부도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해야 해 더 이상 질의를 진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 = 연합뉴스 ]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