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자동차 친화적 사회시스템 구축…2025년까지 전기·수소차 130만대 푼다

박성준 기자입력 : 2020-10-30 12:00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선점전략…편의·가격·수요 3대 혁신 방점 자율주행을 위한 인프라 개선 병행 C-ITS 2025년까지 전국 고속도로 구축

울산시가 구입해 관용차로 활용할 수소차 10대가 시청 앞 광장에 전시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전기·수소차를 비롯해 자율주행이 원활한 미래차 친화적 사회시스템을 구축해 시장선점의 방침을 정했다. 미래차의 수요를 증가시킴과 동시에 인프라를 개선하는 과정에서도 투자와 내수경기를 촉진한다는 계산이다. 우선 2025년까지 전기차 113만대, 수소차 20만대 국내보급을 위한 수요창출에 나설 계획이다.

정부는 30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선점 전략'을 발표했다. 행사에는 경제부총리, 산업부·환경부·국토부 등 관련부처 장관, 울산시장, 업계대표 등 총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정부가 발표한 '미래차산업 발전전략'의 후속 조치다. 당시 미래차산업 발전전략에서는 2030년까지 전기·수소차 보급비중을 33%, 2024년까지 자율주행 인프라·제도 완비 등을 목표로 세웠다.

이번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선점 전략에서는 앞서 발표된 한국판 뉴딜과 연계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미래차 및 연관산업의 세계시장 선점을 위한 구체적인 이행전략을 수립하게 됐다.

우선 편의·가격·수요 3대 혁신을 통해 미래차 친화적 사회시스템 실현에 나선다. 전기차 충전기를 핸드폰 충전기처럼 일상화해 상시적인 생활 충전 환경을 조성한다. 전기차 충전기의 의무설치 비율을 신축건물은 2022년까지 5%로 늘리고 2025년까지 50만기 이상 구축을 목표로 잡았다.

수소차충전소도 차량대비 충전소가 부족한 서울·수도권에 우선 구축한다. 수도권 구축목표는 2022년까지 80기다.

차량가격도 2025년까지 전기차 1000만원 인하를 위해 핵심부품 연구개발 전용플랫폼을 적용하고 배터리리스 사업을 통해 구매가격을 떨어뜨린다는 계산이다. 보조금도 환경개선 효과가 큰 택시·버스·트럭 지원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수요창출은 민간의 경우 렌터카, 대기업 법인차량 등 대규모 수요자의 대기환경 개선 책임 이행을 위해 '친환경차 구매목표제'를 도입한다. 공공부문은 2021년까지 주요 공공기관장 차량 100%를 전기·수소차로 구매하고 기관의 업무용 차량의 전기·수소차 의무구매비율을 높인다.

전후방 경제효과를 위해 미래차의 수출도 신경쓴다. 완성차는 2025년까지 전기차 46만대, 수소차 7만대, 하이브리드 30만대 수출을 목표로 잡았다. 완성차 수출의 35%를 친환경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핵심부품의 경우도 이차전지, 연료전지,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 등 미래차 핵심부품을 완성차 60만대 가치의 새로운 수출상품으로 육성한다.

자율주행을 위한 인프라 개선도 병행한다. 정부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 모든 고속도로(4075㎞) 및 주요 간선도로에 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를 구축할 예정이다. C-ITS는 자동차와 도로 혹은 자동차와 자동차 간 센서를 통해 안전한 주행을 돕는 인프라다. 이를 위해 영상·위치 등 자율주행 정보 국가표준을 세계최초로 마련하고, 국제표준으로 제안을 추진한다.

자동차 산업의 미래차 생태계로 전환하기 위해 기업활력법에 따른 사업재편 승인부품기업을 2022년까지 100개 이상 발굴해 지원한다. 또한, 완성차 회사 중 미래차 부품전환 희망기업 60여개를 발굴하고, 정부와 함께 △기술개발 지식재산권 확보 △M&A 등 집중 지원에 나선다.

이외에도 정부는 총 35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수소충전소 구축, 사업전환, 벤처·스타트업 지원 등에 투자하여 미래차 신비즈니스 육성도 지원한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