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19기5중전회 폐막...미중 갈등 해법 제시

최예지 기자입력 : 2020-10-29 19:31
中5중전회서 내수 강화·기술 자립 전략 채택 1인당 GDP 중진국 수준 목표 제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신화통신·연합뉴스]

중국 공산당이 19기 중앙위원회 5차 전체회의(19기 5중전회)가 나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29일 폐막했다. 중국 지도부는 미·중 패권 경쟁에 대응하기 위해 내수 강화와 기술 자립 전략을 채택했다. 

29일 중국 관영 언론 신화통신의 인터넷판인 신화망에 따르면 이날 중국 공산당 최고권력기구인 중앙위원회는 쌍순환(雙循環) 발전 전략을 채택했다. 

쌍순환 전략이란 내년부터 5년간 시행될 14차 5개년 계획의 핵심이다. 내수 대순환을 위주로 국내외 쌍순환이 상호 촉진시키는 방안이다. 앞서 지난 5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국내 대순환 위주로 국내외 쌍순환 상호 촉진' 전략을 제시하면서 '내수 위주의 쌍순환' 전략은 중국의 국정 의제로 부상했다.

중국 지도부는 이날 폐막 후 발표한 5중전회 공보에서 "강대한 국내 시장을 형성해 새로운 발전 구조를 갖춰갈 것"이라면서 "내수 확대라는 전략적 기조를 유지해 내수 체제를 마련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내수 확대 전략을 공급자측 구조개혁와 결합해 새로운 수요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14차 5개년 계획 기간 기술 독립에 집중하기로 했다고도 전했다. 혁신과 과학기술의 자립 자강을 국가발전 전략으로 삼아 과학기술 혁신체제 메커니즘을 개선해 과학기술 강국을 만드는 데 가속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2035년까지 사회주의 현대화 실현을 위해 1인당 국내총생산(GDP)을 중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이에 중산층 확대, 기본 공공서비스 평등, 도농 간 발전 격차 및 주민 생활 수준 격차를 줄이는 등을 해법으로 내놨다.

5중전회에서 심의 통과된 14차 5개년 경제개발 계획 제정 방안 초안은 폐막 이후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내년 3월 중국 최고 입법기구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공식 승인하게 된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