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쉬운뉴스Q&A] LG화학 배터리분사 국민연금 반대표 왜 던질까?

양성모 기자입력 : 2020-10-30 00:10

LG화학 본사가 있는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 [사진=연합뉴스]


국민연금이 배터리 사업부를 떼어낸 뒤 별도의 회사를 만들려는 LG화학의 계획에 반대표를 던지기로 했습니다. LG화학은 배터리 사업부 분할을 위해 오는 30일에 임시 주주총회를 여는데 국민연금이 반대에 나설 경우 분사계획에도 차질이 예상됩니다.

Q : LG화학 배터리분사 이유는?
A : LG화학은 지난 9월 17일 이사회를 열고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회사분할안을 결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자료를 보면 오는 10월 30일 개최되는 임시주주총회 승인을 거친 후 12월 1일부터 배터리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법인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이 공식 출범할 예정입니다. 이번 분할은 LG화학이 분할되는 배터리 신설법인의 발행주식 모두를 소유하는 물적분할 방식으로 이뤄집니다. 즉 LG화학이 비상장 신설법인의 지분 100%를 가지게 되는 겁니다. LG화학은 보도자료를 통해 “배터리 산업의 급속한 성장 및 전기차 배터리 분야의 구조적 이익 창출이 본격화되고 있는 현재 시점이 회사분할의 적기라고 판단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회사분할에 따라 전문 사업분야에 집중할 수 있고, 경영 효율성도 한층 증대되어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를 한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Q: 주주가치를 끌어올릴 수 있다는데, 왜 반대할까요?
A: 이유는 물적분할 때문입니다. 자회사로 두게 될 경우 배터리 없는 LG화학이라는 회사만 상장돼 있는 겁니다. LG에너지솔루션은 100% 자회사로 남기 때문입니다. LG화학 투자자들은 신사업이며 미래 먹거리인 배터리를 투자 대상으로 삼고 주식을 매수했습니다. 일부 투자자들은 배터리 없는 LG화학은 페트병 만드는 회사나 다름없다고 일갈하기도 합니다. 차라리 물적분할을 하지 말고 인적분할을 하라는 말도 들립니다. 인적분할은 직접 회사를 쪼개 별도로 상장하는 걸 말합니다. 아예 다른 회사로 나뉘는 겁니다. 투자자들은 자신이 투자한 배터리 사업에서의 성과를 직접 가져가겠다는 겁니다.

Q: 물적분할에 나선 이유는?
A: LG화학 입장에선 물적분할을 해야 자금조달이 수월하다고 합니다. 신규사업에 투자하기 위해서는 천문학적인 자금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현재 상황이 녹록지 않습니다. 직접 돈을 벌어 투자하기엔 회사 전체적으로는 무리가 따릅니다. 자체적으로 차입 등을 통해 자금을 끌어오기에도 부담이 큽니다. 차라리 자회사를 따로 떼어내면 기업공개(IPO) 등을 통해 자금을 유치할 수 있습니다. 지분매각도 수월할 겁니다.

Q: 국민연금 반대, 분할 실패 가능성은?
A: 분할안이 통과되려면 출석한 주주의 의결권 3분의2 이상과 발행주식총수 3분의1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합니다. 주주명부 확정일인 지난 5일 기준으로 엘지화학의 지분은 ㈜LG가 30.53%를, 국민연금공단이 10.28%를 보유 중입니다. 국민연금이 반대를 해도 지분의 50%는 개인 및 외국인 투자자들이 들고 있습니다. LG화학 측이 최소 1만원 이상의 현금배당을 향후 3년간 추진하겠다고 밝히는 등 주주들 끌어안기에 나선 만큼 회사 분할안은 통과가 충분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주가가 상승 중에 있다는 점이 이를 방증합니다. 만일 분할에 실패한다면 LG화학은 인적분할에 나서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현 체제를 유지하면서 다시 한번 기회를 볼 것이란 분석에 힘이 실립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