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완화에 中企 체감경기 두달째 상승

현상철 기자입력 : 2020-10-29 14:03

[중기중앙회 제공]


중소기업 체감경기가 두달 연속 상승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수출 회복세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달 15일부터 22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11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11월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74.0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11월 SBHI는 전달과 비교해 2.8포인트 상승했다.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증가세가 꺾인 9월(67.9) 이후 10월(71.2)부터 두달째 상승세다.

중기중앙회는 “확진자 수 감소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와 수출 회복세가 체감경기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제조업의 11월 경기전망은 81.0로 전월대비 4.1포인트 올랐다. 비제조업은 70.4로 전월대비 2.2포인트 상승했다.

항목별로 보면 △내수판매(70.5→74.0) △수출(80.8→85.0) △영업이익(67.6→71.2) △자금사정(66.7→69.3)은 전월에 비해 상승했다. 역계열 추세인 고용(100.1→98.3) 전망 또한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10월 중소기업들의 주요 애로요인으로는 △내수부진(71.2%) 비중이 가장 높았다. △업체간 과당경쟁(38.1%) △인건비 상승(36.1%) △판매대금 회수지연(24.3%)이 뒤를 이었다.

9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8.9%로, 전월대비 1.3%포인트 상승, 전년 동월대비 3.2%포인트 하락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