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겨운 코로나 실직..."사업체 종사자 감소폭 한달 새 다시 커졌다"

이경태 기자입력 : 2020-10-29 12:00
9월 사업체의 종사자 1857만6000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11만2000명 줄어

사업체 종사자의 감소폭이 다시 확대되고 있다. 소비 및 서비스 분야로 코로나19 영향을 다시 받는 추세다. [연합뉴스]

지난달 사업체 종사자의 감소폭이 한달 새 다시 커졌다. 지난 3월 줄어든 종사자수에 이어 7개월째 감소세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의 증가와 감소가 반복되면서 소비 및 서비스 분야 업종의 타격이 컸다.

29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20년 9월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9월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종사자는 1857만6000명으로 1868만8000명인 전년동월 대비 11만2000명(-0.6%)이 줄었다.

지난 8월만 하더라도 전년 동월 대비 감소규모가 9만명으로 내려앉았으나 한달만에 10만명 이상 규모로 확대됐다.

종사상 지위로 보면, 상용근로자는 전년동월대비 24만1000명(-1.5%)이 감소했고 임시일용근로자는 18만1000명(10.1%)이 증가했다. 기타종사자는 5만2000명(-4.5%)이 줄었다.

규모별로 상용 300인 미만은 1549만1000명으로 27만3000명(-1.7%)이 줄었고 300인 이상은 308만5000명으로 16만1000명(5.5%)이 늘었다.

증가한 산업은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19만8000명, 25.9%),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9만3000명, 5.1%),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4만2000명, 4.0%) 순이다. 감소한 산업은 숙박 및 음식점업(-16만5000명, -12.9%), 제조업(-7만명, -1.9%),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6만5000명, -5.6%) 순으로 나타났다.

9월 중 입직은 95만4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2만9000명(15.6%)이 증가했고, 이직은 89만8000명으로 15만3000명(20.5%)이 늘었다.

입직 중 채용은 83만1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5만7000명(7.3%)이 늘었고 기타 입직은 12만3000명으로 7만2000명(142.1%)이 증가했다. 이직 중 자발적 이직은 27만6000명으로 1만7000명(6.4%), 비자발적 이직은 49만7000명으로 6만6000명(15.2%) 증가했다. 기타 이직은 12만5000명으로 7만1000명(+129.4%)이 늘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