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선더볼트-Ⅱ 한반도 상공서 조종사 실수로 무장 투하

김정래 기자입력 : 2020-10-28 10:30
군 "민가와 떨어진 외진 곳 떨어져...인명 피해 없어" 美 제51전투비행단, 발사체 종류 확인 거부 중
주한미군 소속 A-10(선더볼트-Ⅱ) 대전차 공격기가 훈련 도중 무장을 투하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인명 피해 등은 보고되지 않았다.

28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 제51전투비행단 소속 A-10 공격기가 지난 13일 정기 훈련 비행 도중 조종사 실수로 발사체를 발사했다.

발사체는 비폭발성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제51전투비행단 측은 어떤 종류의 발사체인지 확인해주지 않고 있다.

군 관계자는 "주한미군 측에서 조종사의 실수로 기체에 탑재된 비폭발성 발사체를 떨어뜨렸다고 알려온 것이 사실"이라며 "공중과 지상에서 한국군과 합동으로 수색·복구 작전을 벌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발사체가 떨어진 지역은 민가와 떨어진 외진 곳"이라며 "다행히 피해는 없었다"고 말했다.

'탱크 킬러'로 불리는 A-10 공격기는 근접항공지원(CAS: Close Air Support)이라는 단일 목적을 위해 개발된 기종으로 작전 명령이 떨어지면 지상군의 군사 작전 지원을 위해 공습을 감행하는 전술 공격기다.

오산기지에 배치된 A-10 공격기는 24대. 당초 올해 퇴역이 예정돼 있었다. 그러나 올해 초 23대가 날개를 개량하고 2030년대까지 연장 운용하기로 결정됐다. 한반도 긴장감 고조와 북한의 신형 미사일 4종 세트 및 이동식 미사일발사차량(TEL) 등 북한의 지상전력이 증대됐기 때문이다. 

A-10 공격기의 기존 날개는 8000시간가량 비행하면 갈라지거나 흠집이 생기는데 이번에 신규 교체 작업이 이뤄진 날개는 정비 없이 최대 1만 시간 비행까지 견딜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북한의 신형 미사일 4종 세트는 이스칸데르 신형 단거리탄도미사일(KN-23), 대구경조종방사포, 에이태킴스(ATACMS) 신형 전술지대지미사일, 초대형방사포를 말한다.

북한 신형 미사일 4종 세트는 주한미군의 평택·오산 기지는 물론 경북 성주 사드 기지,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이 가장 두려워하는 F-35 스텔스기가 배치된 청주 기지 등을 정밀 타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방사포 등과 ‘섞어 쏘기’ 하면 기존 한·미 미사일 방어 체계로는 요격이 불가능하다는 의견이 많다. 
 

[사진=연합뉴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