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고 면세품 시중판매 무기한 연장…면세품 해외발송 허용검토

박성준 기자입력 : 2020-10-27 16:54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면세업계를 위해 재고 면세품 시중 판매가 무기한 연장됐다.

관세청은 코로나로 인한 경기불황의 상황을 고려해 재고 면세품 수입통관을 별도 지침이 있을 때까지 허용한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관세청은 재고 면세품 시중 판매를 이달 28일까지만 허용할 계획이었다.

면세사업자가 면세품을 구매처가 아닌 제3자에게 넘기는 '제3자 반송'은 연말까지 연장 허용됐다.

관세청은 제3자 반송의 대안으로, 사전에 세관에 등록한 외국인 구매자에 한정해 지정된 인도장에서 면세품을 해외로 발송하는 것을 허용하는 방안을 연내에 검토하기로 했다.

관세청은 "각종 지원 조처가 면세점과 협력업체의 고용 안정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면세업계를 비롯한 관련 유통업계와 공급자에게도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면세점 전경.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