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5도위원회, 봉오동·청산리 전투 100주년 기념 사진전 개최

유대길 기자입력 : 2020-10-27 00:02

[사진=이북5도위원회]


행정안전부 이북5도위원회는 10월 26일부터 11월 27일까지 전북도청(10.26), 속초 시립박물관(11.9), 부산시청(11.16), 세종시청(11.23)을 순회하며 '이북도민 역사기록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독립전쟁, 그 현장을 가다'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사진전은 이북 출신인 홍범도 장군의 봉오동·청산리 전투 100주년을 맞이해 기획됐으며, 규암 김약연 선생의 증손자인 김재홍 함경북도지사가 사진을 제공했다.

사진전은 총 5부로 구성되며, 함경북도에서 거주하던 이북도민이 북간도로 이주해 전개한 항일독립투쟁의 모습을 현장 별로 볼 수 있다.
 

[북간도 용정에 위치한 대포산 바위]



제1부 '북간도에 세운 이상향 명동촌과 용정'에서는 함경북도 출신 김약연 등 4개 가문이 북간도로 이주하여 명동촌과 용정촌을 항일독립운동의 기지로 개척하는 모습이 담겨져 있다.
 

[명동학교의 막새기와]


제2부 '항일민족의식 함양 북간도 민족학교'에서는 서전서숙, 명동학교, 정동학교 등과 친일 단체인 광명회가 설립한 광명학교가 비교 전시되어 당시 북간도로 이주했던 이북도민이 항일민족의식을 후세대에 물려주고자 한 노력을 살펴볼 수 있다.
 

[독립군 피난처에서 발견된 태극기.]


제3부 '북간도 항일무장조직 철혈광복단'에서는 교민회, 간민교육회, 간민회, 간도국민회의(대한국민회)의 발전 과정을 전시한다.

특히 충열대와 '3.13용정만세운동', 철혈광복단의 '15만 원탈취의거', '나자구 독립군 피신처의 태극기' 등이 전시돼 치열했던 무장독립투쟁의 흔적을 볼 수 있다.
 

[홍범도 장군]


제4부 ‘항일무장독립운동과 봉오동·청산리전투’에서는 봉오동·청산리 전투 전적지의 현장사진과 홍범도 장군의 생애를 보여주는 사진이 전시된다.

서간도의 서로군정서와 북로군정서의 발원인 1911년 경학사 터(유하현 삼원포 대고산(大孤山))와, 1912년 경학사의 정신을 이은 부민단(扶民團)이 활동한 신흥무관학교 터(통화현 삼원포 합니하(哈泥河))를 볼 수 있다.

또한 청산리전투의 첫 번째 전투인 백운평의 직소전적지, 두 번째 전투현장인 천수평 전적지, 최후이자 최대 전적지인 어령촌전투 전적지의 현장사진이 최초로 공개된다.
 

[한인들을 탄압하기 위해 만든 일제의 통감부 임시 간도파출소]



제5부 '간도참변과 일제의 한인 탄압'에서는 봉오동전투가 직접적 원인이 된 ‘간도참변(1920)’을 조명한다.

일제는 항일독립투쟁의 원천을 제거하고자 북간도로 이주한 이북도민들을 학살하는 만행을 저지른다. 이번 전시전 구성 중 가장 참혹한 이 사진들에서 일제의 만행을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다.

위원회는 "이번 사진전을 통해 치열했던 독립전쟁의 현장을 널리 알리고 애국지사들의 숭고한 정신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