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아이들나라, 누적 콘텐츠 시청건수 10억 돌파

차현아 기자입력 : 2020-10-26 09:00
아이들나라 소재 올바른 시청 습관 캠페인 영상, 부산국제광고제 수상도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IPTV와 모바일 앱 등을 통해 제공하는 아이들나라의 누적 시청건수가 지난해 말 기준 10억건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U+아이들나라는 유·아동 전용 대표 미디어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LG유플러스의 핵심 서비스다. 지난 6월 모바일 앱 출시와 함께 명칭을 'U+tv 아이들나라'에서 'U+아이들나라'로 통합하고, IPTV(U+tv)와 모바일 앱 플랫폼간의 연동을 통해 끊어짐이 없는 심리스(Seamless)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U+아이들나라는 지난 3년간 지속적인 서비스 개편과 함께 장르별 콘텐츠를 적극 확대해오며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올해 9월 말 기준 △누리교실 △부모교실 △브랜드관 △생생체험학습 △아이들 채널 △영어유치원 △웅진북클럽TV △책 읽어주는 TV △캐릭터관 등 총 10개 카테고리의 콘텐츠 총 4만1000여 건을 제공하고 있다.

LG유플러스가 U+아이들나라의 콘텐츠 이용행태를 분석한 결과, 2017년 7월부터 올해 9월 말까지 누적 콘텐츠 시청 건수는 총 10억6400만을 돌파했다. 월평균 2800여만건을 시청한 셈이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린이집·유치원이 문을 닫고 아이가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았던 올해 3월엔 월 시청건수 4200만으로 출시 이후 최대 수치를 기록하는 등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고 있다.

구체적으로 U+아이들나라의 누적 콘텐츠 시청 건수 추이를 보면, 출시 이후 7개월만에 1억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 1분기에는 출시 약 20개월만에 5억을 넘어섰다. 지난해 1분기부터 올해 3분기까지 매 분기 약 1억건씩 증가하고 있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한편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 교육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미디어 교육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며 교육·학습 장르 콘텐츠 이용률이 크게 급증했다. U+아이들나라가 고객의 니즈가 높은 프리미엄 교육전문 브랜드와의 제휴를 통해 양질의 콘텐츠를 확대해나간 전략의 결과라고 보고 있다.

실제로 올 1월 말 대비 올해 9월 말 LG유플러스 대표 학습 서비스인 '책 읽어주는TV', '영어유치원', '누리교실'의 이용자 수가 평균 50.6% 증가했다. 카테고리별로는 책 읽어주는TV 29.6%, 영어유치원 72.7%, 누리교실 54.6%가 늘었다.

U+아이들나라 1.0부터 제공하고 있는 '책 읽어주는TV'는 출시 이후 지난 3년간 누적 시청 수가 3000만건에 달하며 교육 콘텐츠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700여편의 베스트셀러, 유명 아동문학 수상작 등을 유명 완성도 높은 영상과 함께 동화 구연가 목소리로 시청할 수 있는 서비스로, 한 권당 약 4만3000명이 시청한 셈이다.

지난해 8월 개편을 통해 U+아이들나라 3.0부터 제공하고 있는 '영어유치원'은 2300여 개의 영어교육 콘텐츠를 제공, 출시 13개월만에 누적 시청 2500만건을 돌파했다. 영어유치원은 프리미엄 영어 교육 브랜드 콘텐츠 및 아이가 좋아하는 캐릭터가 나오는 영어 애니메이션을 모두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외에도 U+아이들나라는 올바른 콘텐츠 시청습관을 독려하는 캠페인 영상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U+아이들나라'를 소재로 국내 최초 AI 실험을 도입해 제작한 올바른 콘텐츠 시청 습관 캠페인 영상 '당신의 아이, 무엇을 보고 듣고 있나요?'가 '2020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동상(Bronze)을 수상하기도 했다.

'당신의 아이, 무엇을 보고 듣고 있나요?'는 국내 AI 업체 솔트룩스와 함께 진행한 AI 실험 과정과 결과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8주간 실제 사례자의 5세 아이를 3D 모델링 기술로 복제하고, 인공지능 음성합성 기술로 대화가 가능한 두 명의 AI 아이를 구현했다.

그 결과 U+아이들나라 콘텐츠를 꾸준히 접한 AI는 동화책 언어를 활용해 올바르고 창의적인 언어를 구사한 반면 무분별한 콘텐츠 환경에 노출된 AI는 성인들이 사용하는 비속어로 대화했다. 캠페인 영상을 통해 무분별한 콘텐츠 노출이 아이에게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AI 실험이라는 새로운 방식으로 공익적 메시지를 전달하며 독창성 및 영향력에서 높이 평가받았다.

류창수 LG유플러스 홈상품그룹장(상무)은 "U+아이들나라 1세대부터 2세대, 3세대, 모바일 앱까지, 부모가 안심하고 아이들은 즐겁게 배우는 서비스를 목표로 고객 니즈의 본질을 담아내고자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있다"며 "언택트 시대에 육아에 지친 부모님들과 즐겁게 배울거리가 필요한 아이들이 아이들나라를 통해 유익한 시간을 보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