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이재용보다 더 핫했던 딸의 등장...아이폰 사용하는 뚝심女?
다음
19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이 별세한 가운데,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함께 빈소에 등장한 자녀들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5일 오후 이재용 부회장은 빈소가 마련된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직접 차를 끌고 등장했다.

차에서는 이 부회장과 함께 아들 이지호 군과 딸 이원주 양이 함께 내려 빈소로 발걸음을 옮겼다.

특히 딸 이 양을 향해 시선이 집중됐다. 

2004년생인 이 양은 2017년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의 모 중학교에 진학했다. 어렸을 때부터 발레를 전공했던 이 양은 각종 콩쿠르에서 입상을 할 정도로 발레를 잘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자신의 존재를 감춘 채 인스타그램을 운영하다가 뒤늦게 알려지며 화제를 모았다.

가장 유명한 일화는 할아버지와 아버지가 삼성을 운영하고 있음에도 삼성전자의 갤럭시가 아닌 애플사의 아이폰을 사용하는 뚝심(?)을 보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