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별세] '혁신 선구자' 이건희…파란만장했던 정치권과 애증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0-25 15:53
YS 시절 "정지는 4류 관료와 행정조직은 3류" DJ에 "20~30년은 먹고살지만...문제는 이후" MB 시절, 경제 성적표 묻자 "낙제는 아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1995년 김영삼(YS) 정부 시절 베이징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우리나라 정치는 4류, 관료와 행정조직은 3류, 기업은 2류”라는 말을 남겼다.[사진=삼성 제공]

삼성그룹을 글로벌 리더 기업으로 이끈 고 이건희 회장은 역대 정부와도 인연이 깊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회장은 1995년 김영삼(YS) 정부 시절 베이징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우리나라 정치는 4류, 관료와 행정조직은 3류, 기업은 2류”라는 말을 남겼다.

이 회장은 같은 자리에서 “정부는 행정 규제가 많이 완화됐다고 생각하는 모양인데 이 정권 들어서고 나서도 크게 완화된 것이 없다”고 비판했다.

해당 발언 이후 이 회장은 YS 정부 시절 곤혹을 치렀다. 당시 청와대는 방미 수행 기업인 명단에서 이 회장의 이름을 뺐다. 또 민정수석실 차원에서 각 정부 부처에 삼성 관련 사업을 전면 보류하라는 지시를 내리기도 했다.

실제 같은 해 8월 삼성전자가 반도체 사업 확장 차원에서 미국 오스틴 반도체 공장에 투자를 하려 했지만, 이에 대한 승인을 보류했다. 이 회장은 이후 YS를 직접 찾아가 사과했고, 그제야 반도체 공장 승인이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은 김대중(DJ) 전 대통령과도 수시로 통화한 사이로 알려진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앞서 본지와 인터뷰에서 “DJ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제안 후 국민의 정부 핵심 정책인 ‘정보통신·과학 강국 플랜’을 구상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회장은 DJ를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님이 정보화 산업을 일으켜 20~30년은 먹고살 수는 있지만, 문제는 이후다”면서 “과학기술에 과감히 투자한 뒤 기업은 무엇을 해야 하는지 제시해 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이후 실제 DJ는 과학기술부 강화해 우리나라를 IT 강국으로 만드는 데 초석을 닦았다.

이 회장은 이명박(MB) 전 대통령과도 인연이 있다. 이 회장은 당시 평창 올림픽을 강력하게 추진했던 MB를 도와 평창 올림픽 유치에 힘썼다. 실제 MB는 “평창이 반드시 동계올림픽을 유치하기 위해 이 회장이 국제올림위원회(IOC) 위원으로 활동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는 강력한 청원이 있었다”고 말했다.

MB 정부 시절 논의된 ‘초과이익공유제’에 대해 이 회장은 쓴소리를 내기도 했다. 2011년 3월 MB 정부에서 총리를 지낸 정운천 동반성장위원장이 ‘초과이익공유제’를 제안하자 이 회장은 “사회주의 국가에서 쓰는 말인지 자본주의 국가에서 쓰는 말인지 공산주의 국가에서 쓰는 말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MB 정부의 경제 성적표에 대해선 “낙제는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