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뉴스] '리틀 이건희' 이부진, 각별했던 부녀의 정(情)
다음
19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장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손을 맞잡은 채 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6년간의 투병생활 끝에 향년 78세의 일기로 25일 별세했다.

초일류기업 삼성 왕국의 수장이었던 이 회장은 재계 거목이라는 묵직한 존재감을 과시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딸 바보' 아버지의 모습을 보여줘 세간의 주목을 받아왔다.

이 회장은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과의 사이에서 장남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차녀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세 자녀를 두고 있다. 삼녀인 이윤형씨는 2005년 해외 유학 도중 사망했다.

이 회장의 각별한 딸 사랑 면모는 매우 유명하다. 이 회장은 종종 중요한 공개석상에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이사장을 대동해 돈독한 부녀의 정을 과시해왔다.

특히 이부진 사장과는 두 손을 꼭 맞잡은 채 환한 미소를 띠고 등장하는 일이 잦아 이부진 사장에 대한 굳건한 신뢰를 알 수 있다는 평가가 많았다. 세간에선 이 회장의 외모와 업무능력을 꼭 빼닮은 이부진 사장을 '리틀 이건희'라고 부르는 정도였다.

2008년 삼성 특검 이후 두문불출하던 이 회장은 2010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CES)에 이재용 부회장, 이부진 사장, 이서현 이사장과 함께 나타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자리에서도 이 회장은 두 딸의 손을 꼭 잡고 행복한 미소로 행사장에 등장해 "딸들 광고 좀 하겠다"고 말하며 자녀 사랑을 드러내 화제를 모았다.

이부진 사장은 아버지의 신임에 보답하듯 그해 4월 인천국제공항 신라면세점에 까다롭기로 유명한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을 유치하는 데 성공해 오너 3세라는 꼬리표를 떼고 차세대 여성 경영인으로 한 단계 도약했다.

그로부터 몇 개월 뒤 이부진 사장은 그룹 인사에서 호텔신라·삼성에버랜드 경영전략 전무에서 호텔신라·삼성에버랜드 사장으로 파격 승진했다. 삼성물산 고문도 함께 맡게 됐다.

당시 업계 안팎에서는 이 회장이 이부진 사장의 호텔 사업을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있다는 평이 나왔다.

삼성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삼성물산 상사고문 겸임은 호텔신라 면세점 사업과 삼성물산 상사부문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 인사"라고 설명했다. 이 회장의 신임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이 회장은 이듬해 8월 서초동 삼성전자 본관에서 여성 임원들과 점심식사를 함께하면서 "여성이 임원으로 끝나서는 역량을 다 펼칠 수 없을 수도 있다"며 "사장까지 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경쟁에서 질 이유가 없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이 자리에는 이건희 회장 딸인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이사장도 함께했다.

이 회장은 2012년 1월 다시 한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에 등장해 종일 두 딸의 손을 꼭 잡고 다니며 각별한 딸 사랑을 과시했다. 홍 여사와 이재용 사장은 이 회장 뒤에서 부스를 둘러봤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