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美 겨냥 "건드리지 말라"…中 '일전불사' 분위기 팽배

베이징=이재호 특파원입력 : 2020-10-23 15:22
한국전 70주년 연설, 장쩌민 뒤 20년만 美 침략 맞선 승리, 미군 불패신화 깼다 위협·봉쇄 안 통해, 국력·국방 계속 강화 국방법 개정 등 "한판 붙을수도" 분위기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한국전쟁 참전 70주년 기념식 현장. [사진=신화통신]


한국전쟁 참전 70주년을 맞은 중국에서 반미 정서가 비등하면서 미국과 일전을 불사할 수도 있다는 분위기까지 감지된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미국에 맞서기 위해 공산당 중심으로 뭉칠 것을 호소하며 첨단기술 발전과 군사력 강화를 지속할 뜻을 내비쳤다.

23일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한국전쟁 70주년 기념 연설에서 '항미원조(抗美援朝·미국에 대항해 북한을 지원하다)'를 미국 제국주의 침략에 맞서 거둔 위대한 승리로 규정했다.

시 주석은 "항미원조 전쟁으로 제국주의 침략 확산을 저지하고 신중국의 안보를 지켜냈다"며 "중화민족과 인류 평화, 발전, 진보의 역사책에 영원히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전쟁 참전이 미국의 도발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시 주석은 "한반도 내전이 발발하자 미국 정부는 글로벌 전략과 냉전적 사고로 내전에 간섭하기로 결정했다"며 "중국의 거듭된 경고에도 38선을 넘어 북중 국경까지 전쟁의 불길을 끌고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항미원조 전쟁은 쌍방의 역량 차이가 현격한 가운데 진행된 현대전이었다"면서도 "미군의 불패 신화를 박살내고 1953년 7월 27일 오만한 침략자가 정전협정에 사인하도록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이 전쟁을 통해 중국은 백년의 치욕을 일소하고 '동아시아의 병자'라는 모자를 벗어던졌다"며 "아무리 강한 국가와 군대라도 약자를 괴롭히고 침략을 확대하면 머리가 깨져 피가 흐르게 된다"고 말했다.

중국의 최고 지도자가 한국전쟁 참전 기념 연설을 한 건 50주년이었던 지난 2000년 장쩌민(江澤民) 이후 20년 만이다.

미·중 관계가 양호했던 10년 전과 달리 최근 양국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고 있는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은 작심한 듯 대미 강경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중국 인민은 어떤 고난과 위험에 직면해도 다리를 떨거나 허리를 굽히지 않는다"며 "중국은 건드릴 수 없고 만약 건드리면 곤란해진다는 걸 세계가 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일방주의와 보호주의, 극단적 이기주의는 실현될 수 없다"며 "위협과 봉쇄, 극단적 압박도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미국의 대중 공세를 비난했다.

시 주석은 "항미원조 전쟁의 승리는 중국 공산당의 정치적 역량을 증명한 것"이라며 미국에 맞서기 위해서는 공산당을 중심으로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미국의 제재와 방해에도 국력 신장과 경제 발전, 국방력 강화를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중국은 침략자를 대할 때 그들이 알아들을 수 있는 말로 대화한다"며 "곧 전쟁으로 전쟁을 막고, 승리로 평화와 존중을 쟁취한다는 것"이라고 대미 항전 의지를 피력했다.

이는 최근 중국에서 전반적으로 감지되는 정서다. 미국의 압박이 계속될 경우 언젠가는 일전을 불사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팽배하다.

실제 중국은 주권과 통일, 온전한 영토, 안보가 위협 받을 때 외에 발전 이익이 침해됐을 때도 전쟁을 할 수 있다는 내용의 국방법 개정을 추진 중이다.

중국의 발전을 가로막는 외부 압력은 무력으로 분쇄할 수 있다는 의미로, 다분히 미국을 의식한 조치다.

한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 스스로 세계를 주도하는 국가로 도약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상당하다"며 "발목을 잡는 미국과 자웅을 겨뤄야 할 때가 임박했다는 주장도 많다"고 전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