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LPG연료 배관망 전환사업에 판매업계 줄도산 우려

박성준 기자입력 : 2020-10-23 15:20
배관망 전환 과정 LPG용기 판매업 중소상공인 폐업대책 전무
도시가스 공급 확대 및 LPG배관망 공급 확대로 LPG판매업계의 줄도산이 우려된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최승재 의원은 22일 산업통상자원부 종합감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지적하고 폐업위기에 처한 LPG판매사업자에 긴급대책을 주문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10년 전 전국적으로 7300개로 성업하던 LPG판매업체는 현재 4500개로 줄어들어 40%의 업체가 사라졌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지난해 가스연료 정책을 발표하면서 오는 2023년까지 200만 가구에 도시가스를 공급하고 43만 가구를 대상으로 LPG 배관망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러면 현재의 사업을 유지하는 업체마저도 폐업의 위기가 확산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우려다.

업계관계자는 "에너지정책은 분명 정부 주도하에 계획되고 시행되기 때문에, 업계의 손실에 대해서는 정부가 반드시 보상방안 등의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라고 피력했다.

최 의원은 "정부정책으로 인해 중소상공인들이 직접적인 피해는 물론이고 공급지역에 따라서는 폐업도 피할 수 없는데, 구제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업계는 또 1톤 이하의 소형저장탱크로 LPG가스를 공급하는 사업자에 대해서도 판매구역을 설정해 장거리 이동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가스안전사고를 미리 방지하라고 주문했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