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수사' 박순철 남부지검장 사의 표명(종합)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0-10-22 11:16
전날 김봉현 입장문 언급하며 정치권 등 비판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서울고검·수원고검 산하 검찰청들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른바 '라임 사건'과 사건 담당검사들의 수사조작·뇌물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박순철 서울남부지방검찰청장이 22일 오전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박 지검장은 이날 검찰 내부게시판 이프로스에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는 글을 올려 사의를 밝혔다. 그는 "라임사태 관련 로비사건은 그 과정의 일부일 뿐"이며 "국정감사를 앞두고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2차례에 걸친 입장문 발표로 라임수사에 대한 불신·의혹이 가중되고 있고 국민들로부터 검찰 불신으로 이어지는 우려스러운 상황에 이르렀다"고 검찰의 기존입장을 재확인하기도 했다.

이어 검사 비리는 김봉현 입장문 발표를 통해 처음 알았다며, 야당정치인 비리 수사 의혹은 있을 수 없다고 입장을 냈다. 박 지검장은 "검사비리는 입장문을 통해 처음 알아 대검에 보고 자체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정치인 비리 수사 부분은 지난 5월 전임 남부지검장(현 송삼현 변호사)이 격주마다 열리는 정기 면담에서 보고했고, 그 이후 수사가 상당 진척됐으며, 8월 신임 반부패부장 등 대검에 보고했다"며 의혹이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부분에 대해 '뇌물 공여자'인 김 회장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는데도 어떻게 수사를 했다는 것인지에 대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

지난 19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수사에서 배제하는 수사지휘권 발동한 것에 대해서도 사실과 거리가 있다는 입장을 냈다. 박 지검장은 "그러나 지난 주말부터 별도 전담팀을 구성해 수사에 착수했고 수사지휘 여부와 관계없이 부패범죄에 대해 추호 망설임도 없어야 하는게 검찰의 당연한 임무"라고 덧붙였다.

윤 총장 가족 수사 관련 윤 총장이 스스로 회피했다는 의혹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박 지검장은 자신이 의정부지검장 시절 총장 장모 잔고증명서 위조 관련 사건을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했다고 강조했다.

또 박 지검장은 "라임 사건도 법과 원칙에 따라 진행돼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진행될 것"이라며 "정치권·언론이 각자 유불리에 따라 비판을 계속하고 있는 상황에서 남부지검 라임수사팀이 어떤 수사결과를 내놓더라도 그 공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끝으로 "법(法)은 '물(水) 흐르듯이(去)' 사물의 이치나 순리에 따르는 것으로 거역해서는 안 된다"고 기재한 뒤 "검찰은 그렇게 법을 집행해야 한다"며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고 덧붙였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증인으로 출석한 윤 총장은 박 지검장 사의 표명을 보고 받은 직후 "라임 사태가 터지고 사건 처리가 미진하자 인력을 보충해 지난 2월 철저히 수사하라 지시했다"며 "(현재) 수사내용이 굉장히 풍부하고 남부지검 수사팀이 전직 송삼현 지검장이나 박순철 지검장 중심으로 똘똘 뭉쳐 최선을 다해 수사한 걸로 안다"고 입장을 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