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이낙연의 외강내강]② 공수처·공정경제3법 강행...대쪽 정치

황재희 기자입력 : 2020-10-23 08:00
부동산 대책, 경제 살리기 등 현안도 직접 챙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공정경제 3법(상법·공정거래법‧금융그룹감독법 개‧제정안), 부동산 대책 마련 등 굵직한 현안에 직접 뛰어들면서 정치권 내 입지다지기뿐 아니라 차기 대선주자로서 이미지 굳히기에 나서고 있다.

23일 국회에 따르면, 이 대표는 공수처법 추진을 위해 연일 국민의힘을 압박하고 있다. 앞서 민주당이 제시한 데드라인인 26일까지 후보위원 추천을 하지 않을 경우, 개정안을 통해 공수처법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강조하고 있다.

최근에는 과천정부청사의 공수처 입주청사를 방문해 “우리당은 야당에 오는 26일까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을 제안해달라고 통보했는데, 기다리는 것도 한계가 있다는 것을 다시금 절감하고 있다”며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공정경제 3법 역시 이번 정기국회 내 처리가 불가피하다고 언급하며, 강행을 시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재계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몇 차례 간담회를 가졌으나, 기본방침을 고수하면서 대쪽 같은 정치 행보를 보이고 있다.

또 이 대표는 부동산 대책 마련과 경제 살리기 현안에도 꼼꼼하게 신경 쓰고 있다.

지난 21일 오전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 경제부처 장관을 소집하고 경제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이 대표는 “최근 경제성장률과 수출, 기업 심리지수, 상장사 영업이익 등 일부 경제지표들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고, 일평균 수출은 작년 수준을 넘어 20억달러 대로 올랐다”며 “그러나 고용과 내수 위축에서는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 이번 4분기에는 (정부가)고용 회복과 소비진작에 최우선적으로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최근 전세난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부동산 대책을 위해서도 팔을 걷었다.

이 대표는 최근 당 차원에서 장기적인 부동산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미래주거추진단을 추진키로 했다. 미래주거추진단은 내주 초 출범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우리는 예전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반성에서 새로운 접근을 시작해야 한다”며 “1가구 장기보유 실거주자에게는 세금 등에서 안심(혜택)을 주는 방안 중심으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의원외교에도 직접 나서며 활동을 넓히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20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예방했으며, 22일에는 도미타 고지(富田浩司) 주한 일본대사를 만났다. 다음 주에는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와 안드레이 쿨릭 주한 러시아대사를 만나는 일정도 현재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