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국내 스타트업 글로벌 유니콘으로 키운다

류혜경 기자입력 : 2020-10-21 11:00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서울대 기술지주회사와 글로벌 유니콘 기업 육성에 나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1일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 서울대 기술지주회사와 '스타트업의 해외사업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서울대 기술지주는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의 해외진출 활성화를 위한 상생모델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인 '유니콘 기업'으로의 성장 기반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멘토링, 단계별 투자검토 및 지원 등 국내 스타트업의 성장을 위해 체계적인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스타트업의 우수한 기술력과 아이디어가 사업화될 수 있도록 해외진출 지원부터 비즈니스 모델 구체화까지 스타트업의 성공을 위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대 기술지주는 2008년 설립된 국내 최대의 대학기술지주회사다. 총 500억원 규모의 5개 펀드를 운용하는 등 스타트업 투자 및 성장 지원에 전문성을 갖췄다. 
 
이 밖에도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모회사인 포스코는 지난 7월에도 서울대 기술지주와 100억원 규모의 펀드를 결성하여 특허기술 실현 및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데 적극 기여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이사 사장, 목승환 서울대기술지주 대표이사, 박희재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 구경룡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소재본부장이 참석했다.

주 사장은 "오늘 협약식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위축된 스타트업 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글로벌 종합사업회사로서 스타트업에 적합한 다양한 해외진출 전략 방안을 모색하며 상생하는 '기업시민' 이념 실천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글로벌 마케팅 협업 포털 개설, 신(新)금융지원 상생플랫폼 구축 등을 통해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시장 개척과 현지화 사업에 힘을 보태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주시보 대표이사 사장(왼쪽부터), 박희재 서울대 기계공공학부 교수, 목승환 서울대기술지주 대표이사가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