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SE' 과도한 발열 잇따라... "애플이 원인 밝혀야"

강일용 기자입력 : 2020-10-19 17:17
아사모에 2건, 지식인에 1건 발열증상 보고... 모두 화면 오른쪽 상단 불타
애플이 지난달 23일 출시한 신형 스마트워치 '애플워치 SE'가 제품 발열 논란에 휩싸였다.

19일 애플 이용자 커뮤니티 '네이버 아사모' 카페에 따르면, 지난 17일 애플워치SE를 구매한 이용자가 이용 도중 발열 현상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해당 이용자는 "손목이 뜨거워져서 애플워치SE를 풀었고 화면이 서서히 노랗게 타들어 갔다. 두 시간 이상 열기가 지속됐다"고 밝혔다.
 

오른쪽 상단에서 발열 증상이 나온 애플워치SE. [사진=아사모 캡처]
 

아사모와 네이버 지식인을 통해 올라온 애플워치SE의 발열 사례는 총 3건으로 파악된다. 모두 발열 후 화면 오른쪽 상단이 타들어가는 현상을 보였다. 이를 두고 일부 커뮤니티 이용자는 "동일 부위 배터리 결함으로 추측된다"고 전했다.

이러한 현상에 대한 글이 올라오자 이용자들은 "불안해서 밤에 애플워치SE를 끼고 잘 수 있겠느냐", "애플이 제품 환불만 진행할 것이 아니라 발열이 일어나는 정확한 이유를 설명해야 한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현재까지 애플워치SE가 해외에서 유사한 발열 사례를 일으켰다는 외신 보도는 나오지 않았다.

애플워치SE는 애플이 애플워치 판매량 확대를 위해 출시한 보급형 스마트워치다. 전작인 애플워치 시리즈5와 대등한 성능을 갖췄으면서 국내 가격이 애플워치 시리즈6보다 약 20만원 저렴한 35만9000원부터 시작한다.
 

애플워치SE. [사진=애플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