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전국 유·초·중·고교 모두 등교인원 3분의 2...초1 매일 등교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0-10-19 00:00
비수도권 학교 상당 전교생 매일 등교
19일부터 전국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등교 인원 정원이 3분의 2로 완화돼 학생들은 이 방침에 따라 등교한다. 등교 수업 일수는 더불어 늘어난다. 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은 매일 등교해 대면 수업을 받는다.

교육계에 따르면 이날부터 전국 학교의 등교인원은 유·초·중 3분의 1 이하에서 3분의 2 이하로 완화된다. 고교의 경우 기존 3분의 2와 동일하다.

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방역 대응인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난 12일 0시부터 2단계에서 1단계로 하향 조정됨에 따른 조처다.

1단계 시행은 지난 12일부터 진행됐으나, 교육부는 학교 현장의 준비기간 부여를 위해 밀집도 3분의 2 조처를 이날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이에 학교 여건에 따라 밀집도를 조정한다. 학력격차·돌봄 공백 등 우려에 대한 방안이다.

우선 이날 부터 비수도권 또는 과대·과밀이 아닌 경우 전교생 매일 등교가 가능해진다. 다만 과대·과밀학급 또는 수도권 학교는 새롭게 적용하는 등교 인원 제한을 엄격하게 적용할 방침이다.

수도권 학교는 오전·오후반 도입, 오전·오후 학년제 실시, 등교 시간 차등화 등으로 등교 수업일수를 늘리기로 했다. 수도권 초등학교 1학년의 경우도 이날부터 매일 등교한다.

이와 함께 고위험 시설로 집합금지 했던 300인 이상 대형학원도 2개월 만에 대면수업이 가능하게 조치할 예정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신의학 전문가들과 학생 정신 건강 지원을 위한 간담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와 최근 5년간 학생 자살률 상승세와 관련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학생 정신 건강 지원 대책에 대한 제안을 들으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