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운대학교 비리교수 7명, 교육부 감사 무더기 적발

(내포)허희만 기자입력 : 2020-10-17 09:30
10개 과목 특혜학점부여, 금품수수까지…사학비리 파장 교육부, 청탁금지법 사법당국 고발, 수사의뢰.

청운대학교 로고[사진=청운대학교제공]


충남 홍성군 소재 청운대학교 교수 7명이 학생에게 특혜를 주고 금품을 수수한 것이 뒤늦게 교육부 감사에서 무더기 적발됐다.

특히 학과장인 A교수는 특혜을 부여한 학생 B씨로 부터 상품권 300만원과 20만원의 금품을 수수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일고 있다.

16일 교육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학기 동안 교수 7명은 본인들이 담당하고 있는 해당 10개 교과목에 출석하지도 않은 학생 B씨를 출석처리하고 높게는 A학점, 낮게는 B+ 학점을 부여했다는 것.

A교수는 지난해 4월 A교수는 B씨에게 D씨의 계좌를 알려주며 매달 20만원씩 입금하라고 요구, 1회에 걸쳐 입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다 A교수는 B씨가 대학원 재학기간중 매학기 100만원씩 30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요구해 수수한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교육부는 학과장인 A교수와 부교수 3명을 중징계, 시간강사 3명의 교수는 경고, B씨에게는 학점취소등을 통보 조치했다.

교육부는 학과장 B교수를 청탁금지법 위반협의로 사법당국에 고발, 수사를 의뢰했다.

또 청운대학교에 이같은 사실을 통보하고 오는 11월 2일까지 중징계절차를 밟아 교육부에 결과를 통보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청운대학교는 교수의 사학비리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오는 19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이들의 징계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