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윤종원 "디스커버리펀드 불완전판매, 책임 회피하지 않겠다"

서대웅 기자입력 : 2020-10-16 14:46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16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신용보증기금·한국산업은행·중소기업은행 등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환매가 중단된 디스커버리펀드와 관련해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고 16일 말했다.

윤 행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이 "국책은행이 디스커버리펀드를 안전하다고 속여서 팔았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강 의원은 "부지점장과 WM센터장이 사무실까지 찾아와 위험하지 않다고 했다는 피해자들의 증언이 나왔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행장은 "고객 대표들을 만나 사과했고, 불완전판매 사례와 관련해서는 금감원의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불완전판매 사례에 대해 절대로 책임을 회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의원은 "국책은행에서 왜 이렇게 펀드를 많이 팔았냐"며 "장하성 전 정책실장 동생이 운용사(디스커버리자산운용) 대표라고 많이 팔아줬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추궁했다. 윤 행장은 "내부 검토시 그런 점은 고려하지 않았다"며 "투자자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기업은행은 지난 2017~2019년 디스커버리 핀테크 글로벌 채권 펀드와 디스커버리 부동산 선순위 채권 펀드를 총 6792억원어치 판매했다. 그러나 미국 운용사가 펀드 자금으로 투자한 채권을 회수하지 못해 914억원어치가 환매 지연된 상태다.

기업은행은 지난 6월 투자금의 최대 50%를 선지급하겠다고 밝혔으나, 투자자들은 이날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계약무효를 요구하는 등 기업은행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