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상당폭 하락한 민주 31.3%…국민의힘과 오차범위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0-15 09:30
민주당 31.3%, 국민의힘 30.2%, 열린민주당 9.4%, 정의당 5.8%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지지도가 오차범위 안에서 다투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5일 나왔다. 민주당 지지도가 큰 폭으로 떨어졌기 때문인데, 떨어진 지지도 만큼 열린민주당의 지지도가 올라 범여권 내 지지층 이동이 보인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의뢰로 지난 12~14일 조사, 이날 발표한 10월 2주차 주중동향에 따르면, 민주당의 지지도는 4.3%p 대폭 하락한 31.3%로 나타났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도는 1.3%p 상승, 30.2%로 조사됐다. 두 정당의 격차는 1.1%p로 오차범위 내에 있다.

다만 이런 변화는 범여권 내 지지층 이동 탓으로 보인다. 같은 시기 열린민주당의 지지도는 3.1%p 오른 9.4%로 나타났다. 정의당은 5.8%, 국민의당은 4.8%, 기본소득당‧시대전환 1.1% 등 순이다. 무당층은 0.7%p 늘어 14.3%다.

민주당의 지지도가 상당폭 하락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 평가는 되레 상승했다.

문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0.6%p 상승한 45.4%, 부정평가는 1.8%p 하락한 50.0%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9월 3주차 이후 4주 만에 오차범위 안에 들어온 결과다.

지역적으로 TK(9.1%p↑), 호남(7.1%p↑)에서 큰 폭으로 상승했고, 반대로 충청권(5.7%p↑)에서 부정평가가 늘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사진=리얼미터]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