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역 없는 수사 지시 내려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에 대한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 엄정한 수사 지시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13일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언론에 따르면, 윤석열 검찰총장이 옵티머스 관련 로비 수사를 위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증원 건의를 받아드린 지 나흘 만에 추가 증원을 지시했다”며 “공교롭게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검찰개혁이 한 발짝씩 진전될 때마다 법무부 장관과 여당 관계자들을 향한 실체 없는 의혹이 친(親)검찰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개혁과 공수처를 추진해온 전·현직 법무부 장관을 향한 수 백 명의 검사와 수사관에 대한 윤 총장의 수사 지시가 나경원 전 대표의 아들 관련 수사와 윤 총장 장모의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서는 내려지지 않고 있다”며 “무혐의 결론 후에도 재탕·삼탕되는 추미애 장관의 자녀 의혹을 보자면 검찰의 선택적 수사, 나아가 수사권을 앞세운 보복행위로 비춰질까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총장의 진의를 의심하는 상황이 오지 않도록 성역 없는 수사 지시를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신 대변인은 “민주당은 검찰의 신속한 옵티머스 수사를 촉구하면서 동시에 윤 총장이 장모, 나경원 전 대표의 자녀, 박덕흠 의원의 건설 수주 비리 등에도 동일한 법과 원칙이 적용된 수사 지시를 내려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