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총재, 美금융매체서 3년 연속 최고 등급 평가

백준무 기자입력 : 2020-10-13 08:20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국 금융전문지 '글로벌 파이낸스'의 중앙은행 총재 평가에서 3년 연속 최고 등급을 받았다.

13일 글로벌 파이낸스의 2020년 중앙은행 총재 평가표에 따르면 이 총재는 A등급을 받았다. 이 총재는 2018년 처음으로 A등급을 받은 뒤 3년 연속으로 최고 등급의 평가를 받고 있다.

글로벌 파이낸스는 물가 고나리와 경제성장률, 통화가치 안정, 금리 운용 등 성과를 토대로 1994년부터 매년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를 평가해 A~F등급을 매긴다.

올해의 경우 102개국 중앙은행 총재 가운데 이 총재를 포함한 10명이 A등급으로 평가됐다. 이 총재 외에 브라질과 칠레, 페루, 불가리아, 호주, 말레이시아, 대만, 쿠웨이트, 모로코 등의 중앙은행 총재가 A등급을 받았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A-등급, 이강(易鋼) 중국 인민은행장은 C+등급,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는 B등급을 각각 받았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