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사과는 선배가…국회 찾은 최대집 의협회장 “의대생 사과없다”

김태림 기자입력 : 2020-10-12 20:01
“의·정협의체 계획은 아직”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지난달 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정 협의체 구성 합의서 체결식에서 합의서에 서명하기 전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12일 국회를 찾아 “의대생들의 대국민 사과는 없다”고 거듭 못 박았다. 

최대집 의사협회 회장은 정영호 대한병원협회 회장과 함께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민석 보건복지위원장과 비공개 회담을 갖은 뒤 기자와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담에선 의대생들의 의사 국가고시(국시) 재응시에 대한 논의가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집 의협회장과 정영호 병협회장은 의사 파업과 의대생의 국시 거부 문제는 따로 놓고 따져볼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대국민 사과는 선배들이 짊어져야 할 몫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최 회장은 “제가 (의사파업 등으로) 불편을 끼쳐드려서 국민께 여러 번 송구하다 말씀드렸다. 사과는 의사협회와 병원협회 등 우리 의료계 대표들이 하는 것”이라고 말하면서, “의대생 사과 요구는 방향 자체를 잘못 잡았다. 의대생들이 사과를 해야 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의대생들이 시험을 보지 않겠다’는 것은 결국 자기들이 피해를 보는 것이다.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가 아니다. 물론 더 큰 차원에서 보자면, 신규 의사가 배출되지 않아 코로나 정국에 여러 가지 의료기관 기능에 제한을 가져오고, 그런 점에선 국민들에게 많은 피해가 생길 수 있다는 간접적인 문제가 있지만, 의대생들이 사과를 해야 할 그런 문제는 아니다”고 부연했다.

정 회장도 “결국 국민들께서 화가 나신 부분은 필수 의료를 팽개치고 갔다는 점인데, 그 부분에 대한 사과는 우리 같은 어른들이 하는 것이 맞다. 의사도 아닌 학생들이 그 부분을 짊어지기엔 과하다”고 했다.

이들은 일주일간 국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민권익위원회와 여야당에 구제책을 요청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입장이다. 의사 국시는 실기와 필기로 구분돼 각각 시행되는데, 이달 20일쯤에는 원서 접수가 시작돼야 올해 추가 실기시험을 제대로 치를 수 있다. 의사 실기시험의 경우 6주 정도 시간이 소요되는데,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서 30개 가량의 면허를 다뤄 12월부턴 추가 실기시험을 진행할 수가 없다. 결국 11월 말까지 실기시험을 끝내지 않으면 국시를 재응시하기가 물리적으로 어려운 것이다.

최 회장은 “우리나라 보건의료 체계를 안정화하기 위해 반드시 (국시 재응시를 통해) 신규 의사를 배출해야 한다. (일주일 안에) 그런 필요성들을 정부와 권익위, 국회에 계속 말씀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의·정협의체에 대해선 “(앞으로 신경써야 할 부분은) 의대생 국시 문제가 아니라, 신규 의사 4000명 배출, 코로나 대응, 의사 교육 등”이라면서도 “협의체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한편, 국시가 진행되고 있는 와중에도 의료계의 의대생 구제 요구는 이어졌다. 이날 전공의(인턴·레지던트) 대표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의대생 국시 재응시가 불가능하다는 정부의 입장에 단체행동을 시사했다.

지난 8일에는 김영훈 고려대학교의료원장을 비롯해 주요 대학병원장들이 대국민 사과에 나섰다. 병원장들은 “깊이 반성하고 있다. 질책은 선배들에게 해달라”며 고개 숙였다. 의과대학 학장과 의학전문대학원 원장들도 “선생, 선배의 역할을 충실히 하지 못한 잘못”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국민 여론은 대체로 비판적이다. 국시 당사자인 의대생들은 뒤로 빠지고 의료계 선배들이 대리사과를 한다는 지적이다. 정부 역시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재응시 기회를 주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앞서 의대생들은 의대 정원 확대 등 정부의 의료 정책에 반발하며 지난 8월 31일 마감이었던 국시 접수를 거부했다. 정부는 지난달 6일로 접수 마감 기한을 연장했지만, 응시율은 14%(446명)에 그쳤다. 이에 따라 국시 응시생이 전년보다 2700여명 줄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