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체류 韓기업인 사망...외교부 "공정한 수사 요청"

박경은 기자입력 : 2020-10-12 10:55
현지시간 지난 9일 오전경 사망한 채로 발견 외교부 "유족의 조속한 이라크 방문 등 제공" 사건 담당 영사 급파...기업도 진상 파악나서

외교부. [사진=연합뉴스]



외교부가 12일 이라크 신항만 프로젝트에 참여 중인 한국 대기업의 고위 간부가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 이라크 당국에 신속한 사고 수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주이라크 한국대사관이 이라크 당국에 신속하고 공정한 사고 수사를 요청했다"면서 "외교부는 주이라크대사관과 함께 유족의 조속한 이라크 방문, 사망자 운구 등 영사 조력을 적극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라크 바스라(州) 지역에 체류하고 있던 한국 기업인 A씨는 지난 9일 오전 7시경(현지시간) 숨진 채 발견됐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라크 당국은 초동수사 결과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지만, 이라크 일부 의원과 여러 관리가 이에 반대 의견을 표명했다.

주이라크 한국대사관은 사건 현장에 사건 담당 영사를 급파했으며, 한국 대기업도 진상 파악에 나섰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