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교도소 1기 운영자, 이르면 오늘 구속여부 결정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0-10-08 10:15
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로 송환...대구지법 영장심사 심리
성범죄자 등 신상을 무단 공개해 붙잡힌 디지털 교도소 1기 운영자 A씨에 대한 구속여부가 이르면 8일 결정된다.

대구지방법원은 이날 오후 2시 30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명예훼손) 등 혐의를 받는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하고 구속 여부를 심리한다.

A씨는 올해 3월부터 디지털 교도소 사이트와 인스타그램 계정 등을 개설·운영하며 디지털 성범죄, 살인, 아동학대 등 사건 피의자의 신상정보와 법원 선고 결과 등을 무단 게시한 혐의를 받는다.

A씨가 무단으로 신상정보를 게시한 대상자는 모두 176명에 이른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달 3일 성착취물 제작을 의뢰했다며 디지털 교도소에 정보가 올라간 한 대학생이 결백을 주장하다 숨진 채 발견되면서 논란이 제기됐다. 또 지난 7월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범인으로 동명이인의 신상을 잘못 공개해 게시물을 삭제하기도 했다.

지난 6월 말 이 사이트에 노출됐지만 무고한 피해자로 밝혀진 한 의과대학 교수는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디지털 교도소는 성범죄, 살인 등 강력범죄 혐의자들 신상을 임의로 공개하며 사적(私的) 제재 논란을 불렀다.

A씨는 지난해 2월 캄보디아로 출국한 후 인접국가 베트남에 은신해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인터폴 적색 수배가 내려지면서 지난달 22일 베트남 공안부에 검거돼 지난 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로 송환됐다.
 

베트남에서 붙잡힌 디지털 교도소 1기 운영자 A씨가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강제 송환되고 있다. [사진=연힙뉴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