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5대 은행 가계대출 증가세 '주춤'

김형석 기자입력 : 2020-10-05 18:21
전월 대비 6.6조원 증가…신용대출 증가액 전월 대비 절반 수준
금융당국의 강도 높은 가계대출 억제 방침에 시중은행의 대출 증가 폭이 감소했다. 특히, 최근 급증세를 보이던 신용대출의 증가 폭이 크게 줄었다.

[금융위원회 표시석,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5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신한·KB국민·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은행의 지난달 전월 대비 가계대출 증가액은 6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8월 증가액인 8조4000억원보다 감소한 증가 폭이다.

9월 가계 대출 증가분 중 가장 큰 부분은 주택담보대출이었다. 지난 9월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은 4조5000억원 증가하며 8월(4조2000억원)의 증가분을 넘어섰다. 주담대가 증가한 데는 이미 체결된 주택매매나 전세와 관련한 대출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지난 5월 6000가구에서 6월 1만6000가구, 7월 1만1000가구로 급증했다.

주담대를 제외한 기타대출의 증가폭은 8월 4조2000억원에서 9월 2조1000억원으로 줄었다. 기타 대출 중 신용대출은 전달보다 2조1000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8월 증가분(4조원)의 절반 수준이다.

금융위는 금융기관들이 차주의 상환능력을 충분히 심사해 대출하고 있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특히, 차주별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과 일시적 2주택자 처분·전입조건 이행상황 등을 점검을 강화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가계부채 증가세가 우리 경제의 리스크 요인이 되지 않도록 관리해나갈 것"이라며 "가계대출 추이를 지속 모니터링하면서 가계대출 불안요인이 지속할 경우 필요한 관리방안을 관계부처와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