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정감사]세월호 잊었나, 최근 5년간 여객선 사고 274건

원승일 기자입력 : 2020-10-05 09:03
어기구 의원 "30년 노후화된 여객선, 여전히 운항 중"
최근 5년간 크고 작은 여객선 사고가 총 274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객선 일부는 30년 노후화된 선박이어서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에도 낡은 여객선 운항에 따른 사고 위험이 여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5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해양수산부로부터 받은 '여객선 해양사고 현황'에 따르면 13명 이상의 승객을 운송하는 여객선에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274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이 기간 모두 185명의 인명사고가 생겼다. 2명이 사망했고, 183명은 부상을 입었다.

지난해 여객선 사고는 총 53건으로 전년(44건)보다 20.4% 늘었다.
 

대형 여객선[사진=아주경제DB]

여객선의 노후화가 세월호 참사의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됐지만 현재 운항 중인 여객선의 최대 선령은 여전히 30년으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어기구 의원은 국내 여객선 중 스마트호의 경우 취항한 지 29년 넘었지만 최대 정원 304명을 태우고 운항 중에 있다고 주장했다.

해수부는 이런 지적에 따라 여객·화물겸용 여객선의 최대 선령을 30년에서 25년으로 단축했다.

어기구 의원은 "2014년 세월호 참사를 한시도 잊지 말아야 한다"며 "모든 여객선에 대한 최고 선령을 단축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